메뉴

부캐 '린다G'로 인기몰이 이효리, 윤아와 혼쭐난 사연은?

"'코로나 시국'에 음주가무, 노래방 라이브방송이라니?!" 비난 폭주
라이브 방송 중단.. 나란히 사과문 올려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가수 이효리(42)가 코로나19 위기상황에 윤아(31)와 함께 음주 상태로 노래방에 들어가 노는 모습을 라이브 방송으로 중계해 비난이 쏟아졌다.

 

지난 1일 밤 이효리는 '소녀시대' 출신 윤아와 함께 러프한 옷차림에 모자를 눌러쓰고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방송에서 이효리는 “윤아와 저는 술을 먹고 노래방에 왔다”라고 직접 설명했고, 윤아는 옆에서 “만취는 아니고”라고 덧붙였다.

 

그때 한 시청자가 댓글로 "지금 시국에 노래방이라니?"라고 지적했다. 그러자 이효리는 “노래방 오면 안 돼?”라고 되물었다.

 

이에 윤아는 “마스크를 잘 끼고 왔다”며 급하게 테이블에 뒀던 마스크를 착용했고, 뒤이어 이효리도 마스크를 꼈다.

 

그러나 라이브 방송 시청자들의 비난섞인 댓글들이 줄을 잇자, “다시 올게요”라고 말한 뒤 라이브 방송을 급하게 종료했다.
 

현재 노래방은 코로나19 전파 위험이 높다는 판단 아래 '고위험 시설'로 분류돼 방역당국의 관리와 지자체의 집합금지 행정명령를 받고 있는 업소 중 하나다.

 

아직도 코로나19 확산세가 좀처럼 가라앉지 않고 있는 상황 속에서 사회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인기 연예인이 노래방에 방문했다는 지적을 받고 논란에 휩싸이게 되자, 이효리와 윤아는 잘못을 인정하며  각자 사과글을 SNS에 올렸다.

 

 

 

 

특히 두 사람은 얼마전 코로나19 최전방에서 뛰는 의료진을 응원하는 캠페인인 '덕분에 챌린지'에 참여한 사실이 무색해질 만큼 비판을 받았다.


이효리는 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어젯밤, 아직 조심해야 하는 시국에 맞지 않는 행동을 한 점 깊이 반성합니다. 요새 제가 너무 들떠서 생각이 깊지 못했습니다”라며, “언니로서 윤아에게도 미안합니다. 앞으로 좀 더 조심하고 신중하게 행동하겠습니다”라고 사과했다.

 

이효리는 최근 MBC 예능프로그램 ‘놀면 뭐하니?’에 출연해 부캐릭터인 '린다G'로 유재석과 비와 함께 혼성그룹을 결성해 한창 인기몰이를 하고 있던 참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좋은 책 함께 읽고 지식 나눠요” 희망기관 ‘책드림, 꿈드림’ 모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책을 접하기 어려운 독서소외계층에 도서를 보급하는 경기도 책나눔 사업 ‘책드림, 꿈드림’의 희망기관 2차 모집을 3일부터 실시한다. 경기도 ‘책드림, 꿈드림’ 사업은 전문가와 함께 북 큐레이션(특정한 주제에 맞는 여러 책을 선별해 독자에게 제안하는 것)을 통해 주제별 도서목록을 개발하고, 도내 독서소외기관에 이용자 맞춤형 도서를 선별해 보급하는 사업이다. 올해는 도내 책나눔 희망기관을 대상으로 160곳을 선정해 총 1만6,000권을 2회에 걸쳐 보급한다. 앞서 1차 모집을 통해 지역아동센터, 노인·장애인시설 등 책나눔을 희망하는 65개 기관이 심사·선정돼 현재 도서 보급이 진행 중이다. 8월 2차 신청기간에는 총 95곳을 선정해 이용대상에 맞춰 책나눔 도서 각 100권을 보급할 계획이다. 2차 책나눔 신청기간은 3일부터 28일까지로 신청방식은 책나눔 희망기관이 직접 전자메일로 신청하거나 시·군 공공도서관에서 추천해주는 방법이 있다. 자세한 사항은 경기도사이버도서관 홈페이지(www.library.kr)를 참고하거나 전화(248-9892)로 문의하면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경기도 ‘책드림, 꿈드림’ 사업은 문화와 정보를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