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도시농업’ 기술도 온라인으로 배운다

수원시농업기술센터, ‘2020년 도시농업 활성화 교육(약용작물)’ 비대면 운영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농업기술센터가 도시농업인을 양성하기 위한 '2020년 도시농업 활성화 교육' 약용작물 과정을 오는 8월 12일까지 온라인으로 운영한다.

 

수원시농업기술센터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대면 강의가 어려워진 상황에서 시민들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텃밭 외 도시에 다양하게 접목할 수 있는 농업 분야를 발굴·확장할 수 있도록 비대면(온라인) 교육을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교육은 도시농업 기술을 학습하고자 하는 수원시민 25명을 대상으로 지난 6월 10일 ~ 8월 12일까지 매주 수요일 오전 9시부터 3시간 네이버 밴드(수원 도시약용작물교육)에서 실시간 교육으로 운영하고 있다.

 

교육 후 개인별 정해진 날짜에 탑동시민농장 또는 수원시농업기술센터를 방문하면 실습재료를 수령할 수 있어 자가 실습도 가능하다.

 

온라인 교육 내용은 약용작물 재배기술 이론·실습, 약초를 활용한 발효 실습 등으로 구성돼 있다.

 

또 도시농업 활성화 교육 ‘약용작물 과정’ 종료 후에는 ‘버섯 과정(9월 4일~10월 23일)’이 비대면 운영될 예정이다. 버섯 교육은 버섯재배 기술과 버섯 육종 이론·실습 등이다.

 

수원시농업기술센터는 "‘2020년 도시농업 활성화 교육’을 3월부터 운영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사태로 모든 과정이 취소돼 올해 처음으로 비대면 교육 '약용작물 과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은수미 성남시장, 대법원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시장직을 잃을 위기에 몰렸던 은수미 성남시장이 9일 대법원의 원심의 형량이 잘못됐다는 파기 환송으로 기사회생했다. 대법원 2부(주심 안철상 대법관)는 이날 "양형에 관해 검사의 적법한 항소이유 주장이 없었음에도 원심이 1심보다 무거운 형을 선고한 것은 위법"이라며,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은 시장의 상고심에서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깨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 은수미 시장은 2016년 6월부터 2017년 5월까지 성남지역 조직폭력배 출신인 이 모 씨가 대표로 있는 코마트레이드측으로부터 95차례에 걸쳐 차량 편의를 불법으로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1심은 은 시장에게 벌금 90만원을 선고했지만 2심은 벌금을 300만원으로 높였다. 선출직 공무원은 정치자금법 위반죄로 벌금 100만원 이상의 형이 확정될 경우 당선이 무효가 되므로, 이번 대법원 선고에 은시장의 시장직이 달린 셈이었다. 이에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은 대법원판결 직후 페이스북에 글을 올리며 "재판부에 감사하다. 코로나19로 어려운 시민들께 위로와 응원을 드리는 것에만 집중해야 할 이때, 염려를 끼친 것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어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