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폭염취약 가구 “냉방비 걱정 없이 시원한 여름 보내세요”

URL복사

수원시, 기초생활수급자 중 중증장애인, 거동 불편자 등 600가구.. 냉방비 지원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폭염에 취약한 저소득층 600가구를 대상으로 냉방비를 지원하는 ‘어려운 이웃 시원한 여름나기 지원’을 전개한다고 15일 밝혔다.

 

수원시에 따르면 코로나19 사태로 폭염 기간 무더위쉼터 운영이 축소된 상황에서 저소득 취약계층이 안전하고 시원한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13일 ~ 31일까지 1가구당 5만 원 총 3000만 원을 지원한다고 전했다. 

 

본 사업비 3000만 원은 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를 통해 수원시에 지정 기탁된 성금(민간후원금)으로 마련한 것이다.

 

냉방비 지원 대상은 ▼‘2019년 저소득층 에너지 복지지원 사업’을 통해 벽걸이 에어컨을 지원받은 가구(기초생활수급자 중 중증장애인 등 거동 불편자) ▼중위소득 120% 이하 대상자 중 폭염 피해가 우려되는 취약계층(저소득 다자녀 가구 등) ▼이밖에 올해 동 행정복지센터 지원을 받아 에어컨을 설치한 가구 등 냉방비 지원이 필요한 소외계층 등 저소득 취약계층 600가구에게 지원한다.

 

600가구는 수원시에 거주하는 장안구 161, 권선구 201, 팔달구 154, 영통구 84 가구로, 1가구당 1회 5만 원의 냉방비를 세대별 계좌로 입금해준다.

 

이는 동 행정복지센터에서 7월 17일까지 냉방비 지원이 필요한 가구를 발굴하여 7월 20일까지 4개 구 사회복지과에서 동별 대상자의 명단 취합한 후 7월 31일까지 수원시 복지협력과·경기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서 세대별로 냉방비를 지원하는 절차로 진행된다.

 

한편 지난해 기초생활수급권자 중 거동이 불편한 홀몸 어르신·중증장애인 등을 대상으로 수원시는 25가구, 경기도는 수원시민 61가구를 각각 선정해 벽걸이 에어컨을 지원하는 '저소득층 에너지 복지지원' 사업을 펼쳐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박남춘 인천시장,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박남춘 인천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만에 국회에 가서 참 뜻깊은 협약을 맺고 왔다"고 소개하며, "반려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업소를 인천지도에 표시하는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먼저 박남춘 시장은 "가장 중요한 하루 일과 중 하나가 키우고 있는 반려 거북이와 물고기 구피를 지켜보는 일"이라며, "이제는 움직임만 봐도 기분을 알아차리는 경지에 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 시장은 "오늘은 반려견 심쿵이와 젤리를 만났는데, 애정을 담아 쳐다보니 함께 눈을 맞춰준다"면서, "역시 어떤 동물이든 말은 안 통해도 마음은 통하나 봅니다"라고 흐뭇한 마음을 페이스북에 전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를 겪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사업을 발굴했다"고 소개하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반려동물 임시보호소’를 운영했고, 반려동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리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늘 맺은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에는 "더불어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