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창업 6개월 이상 사업자, "‘맞춤형 컨설팅 지원 사업’에 신청하세요"

URL복사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성균관대·경희대학교와 협력해 맞춤형 컨설팅 지원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에서 ‘맞춤형 컨설팅 지원 사업’ 참여자를 모집한다.

 

이는 수원시 관내 기업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경쟁력 확보를 지원하기 위해 성균관대·경희대학교와 협력해 맞춤형 컨설팅을 제공하는 사업으로 공고일(7월 10일) 기준 수원시에서 창업 후 6개월 이상 지난 사업자를 대상으로 한다.

 

특히 ▼최근 3년 이내에 정부포상을 받은 자 ▼사회공헌활동을 수행한 자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관련 학습(교육)프로그램을 이수한 자는 지원 우대 대상자로 선정한다. 

 

지원 분야는 기술지도(5개사) 또는 디자인/SNS 마케팅(6개사)으로 오는 8월 7일까지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누리집 ‘지원사업→지원사업 신청’ 게시판에서 신청하면 된다.

 

신청 시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누리집에 게시된 공고문에서 신청 서식 다운로드하여 사업 신청서, 개인정보 수집·이용 동의서, 기업소개서, 사업자등록증 사본 등 필수 서류를 제출해야 한다. 선정은 8월 25일 예정이다.

 

지원 내용으로는 ▼기술혁신 자문, R&D기획자문 ▼기술/시장/특허정보 분석 ▼신사업/신시장 진출/개발 탐색 ▼글로벌 표준화, KS인증 ▼국가연구개발 과제 참여 및 정부 사업 예산 확보를 위한 계획서 작성 등 기술지도 분야와 ▼캐릭터, 제품, 패키지 디자인 등 기업이 필요로 하는 디자인 관련 현안 해결 등 디자인 분야, ▼중소, 중견기업 제품의 SNS 마케팅 지원의 SNS 마케팅 분야다.

 

한편 ▼사업신청서, 사업계획서 등 사업 관련 서류를 허위로 기재한 자 ▼대기업 프랜차이즈 직영점 또는 가맹점 ▼소상공인 정책자금 지원 제외 업종을 영위하고 있는 소상공인 ▼국세·지방세 체납 중인 기업 또는 대표자 ▼금융기관으로부터 채무 불이행자로 규제를 받는 기업 또는 대표자 ▼휴·폐업 중인 사업자, 무점포 사업자는 지원대상에서 제외된다.

 

자세한 사항은 수원시지속가능도시재단 사회적경제지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이항진 여주시장, "정월대보름 새벽에 밥 뭉쳐 다리 밑에 띄운 여주풍속 ‘어부심’" 소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항진 여주시장이 26일 우리나라 5대 명절인 정월대보름을 맞아 여주시의 세시풍속을 소개했다. 이항진 시장은 "한 해의 첫 보름달이 뜨는 날, 우리 조상들은 대보름 달빛이 어둠, 질병, 재액을 밀어내고 풍년와 풍어를 기원했다"고 말하며, "설, 추석, 단오, 한식 등과 더불어 5대 명절인 정월대보름에는 다양한 세시풍속(歲時風俗)이 이뤄진다"고 알렸다. 이어 "여주시에서는 어떤 세시풍속이 있었을까 찾아보다 여주시사 홈페이지에서 우리 지역만의 독특한 풍속을 볼 수 있었다"며, "산북면 용담리에서는 대보름날 새벽에 밥을 뭉쳐 다리 밑에다 띄웠다고 하는데 이를 ‘어부심’ 또는 ‘개부심’이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또 "가남읍 본두리에서는 정월 보름날 ‘콩점’을 쳤고, 금사면 궁리에서는 ‘밥서리’라고 하여 저녁에 어디 가서 모여 놀다가 남의 집에 가서 부뚜막에 한 상씩 차려진 나물이고 밥이고 몰래 가져다 같이 비벼 먹었던 풍속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여주에 살면서도 몰랐던 풍속이 많았구나 싶었다"며, "지금은 많이 사라진 것들도 있었고 과거에서 버려야할 악습도 있지만, 함께 지켜나가야할 전통도 많다"고 강조하면서 "세계화 시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