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제9회 전국 규방공예 공모전’ 작품 접수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전통생활문화를 발굴·계승하고, 10월에 열리는 수원화성문화제와 연계해 전통문화도시 수원의 위상을 빛내기 위해 ‘제9회 전국 규방공예 공모전’ 작품을 접수한다고 10일 밝혔다.

 

공모전 작품은 지역 제한없이 전국민 누구나 접수 가능하며, 공모 분야는 보자기·자수·규방 소품이다. 병풍·한복·유리·아크릴 액자·패키지 등은 대상에서 제외된다.

 

신청 기간은 오는 17일~19일까지이며, 작품 크기 160cm×180cm 이내로 1인당 2점까지 출품이 가능하다. 단, 다른 공모전에서 입상했던 작품 및 이미 상품화된 상품은 출품이 제한된다.

 

출품된 작품 중에서 전통미를 갖춘 예술성, 기술성, 실용성 등을 심사하여 대상 1점(문화체육관광부 장관상, 상금 300만 원), 최우수상 2점(농촌진흥청장상, 상금 각 100만 원) 및 수상작 16점 등 입상작을 각각 선정하게 된다. 

 

신청 방법은 수원시 홈페이지(http://www.suwon.go.kr) ‘재정·경제→농업→공지사항’에서 신청서를 내려받아 작성한 후 작품과 함께 수원시규방공예연구회(권선구 온정로 45 수원시농업기술센터)로 방문하거나 우편(8월 19일까지 도착)으로 제출하면 된다. 

 

심사 결과는 오는 24일 수원시청 홈페이지에 게시되고 개별적으로 통보할 예정이다.

 

한편 ‘제9회 전국 규방공예 공모전’은 수원시가 주최하고 문화체육관광부와 농촌진흥청이 후원하며, 수상작은 ‘제57회 수원화성문화제’ 기간인 오는 10월 9~11일 중 화성행궁 일원에 전시될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던 배우 강지환, 3심에서 반전 국면 맞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의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새로운 증거들이 나타나며 반전 국면을 맞이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했다. 지난 18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지환 측 법률대리인은 강지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 씨에게서 강지환의 정액과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 B 씨의 속옷 속 생리대에서 강지환의 DNA가 발견되기는 했으나, 이는 B 씨가 강지환의 집에서 샤워 후 그의 의류와 물건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옮겨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재판 과정에서 증거로 제출된 강지환의 집 CCTV 영상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술에 취한 강지환을 방으로 옮긴 후 하의는 속옷 차림으로 그의 집을 구경했다. 이어 강지환이 퇴사한 피해자들을 위해 마련한 전별금 봉투를 확인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이 지인들과 ‘집이 X쩔어’ ‘낮술 오짐다’ ‘이거 진짜면 기사감이야’ 등의 메시지를 나눈 내용도 공개됐다. 그러나 CCTV와 피해자들의 메시지 내용, 강지환 측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