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 소재 ㈜태백김치, 전국 김치 품평회에서 2년 연속 우수상 수상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화성시에서 생산된 고품질의 천일염과 강원도 고랭지에서 수확한 배추가 만나 전국의 입맛을 사로잡았다.

화성시는 관내 기업인 ㈜태백김치가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주최하고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가 주관한 ‘제9회 김치품평회’에서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우수상을 수상했다고 10일 밝혔다.

국산김치의 품질을 높이고 우수브랜드를 선발, 육성하고자 열린 이번 품평회는 김치 전문가 8명과 소비자 패널 30명이 심사에 참여해 소비자 접근성 농업연계성 김치맛 관능평가 안전위생 현장평가 등으로 평가를 진행해 태백김치를 포함 총 7개 브랜드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태백김치의 ‘태백 포기김치’는 이번 품평회에서 지역에서 생산된 고품질의 천일염으로 남녀노소가 좋아하는 김치의 풍부한 맛을 살렸다는 평을 얻었다.

태백김치는 지난 2006년 설립돼 연간 1,500톤의 김치를 생산하고 있으며 수도권 내 유명 프렌차이즈와의 협업을 비롯해 미국 LA, 일본 후쿠오카, 호주 시드니 등과 수출계약을 진행 중이다.

김조향 농식품유통과장은 “이번 태백김치처럼 지역의 우수 기업들이 경쟁력을 갖고 전국 소비자들과 만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던 배우 강지환, 3심에서 반전 국면 맞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의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새로운 증거들이 나타나며 반전 국면을 맞이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했다. 지난 18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지환 측 법률대리인은 강지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 씨에게서 강지환의 정액과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 B 씨의 속옷 속 생리대에서 강지환의 DNA가 발견되기는 했으나, 이는 B 씨가 강지환의 집에서 샤워 후 그의 의류와 물건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옮겨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재판 과정에서 증거로 제출된 강지환의 집 CCTV 영상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술에 취한 강지환을 방으로 옮긴 후 하의는 속옷 차림으로 그의 집을 구경했다. 이어 강지환이 퇴사한 피해자들을 위해 마련한 전별금 봉투를 확인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이 지인들과 ‘집이 X쩔어’ ‘낮술 오짐다’ ‘이거 진짜면 기사감이야’ 등의 메시지를 나눈 내용도 공개됐다. 그러나 CCTV와 피해자들의 메시지 내용, 강지환 측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