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시 서구, 경서2구역 도시개발사업, 11月 완료

URL복사

경서동 지역 단계적 개발로 서북부 생활권 활성화 기대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인천광역시가 서구 경서동 272번지 일원, 경서2구역 도시개발사업이 다가오는 11월 완료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서2구역은 인천 서북생활권의 계획적 개발 및 정주여건 조성을 위하여 2004년 구역지정 이후, 12년간의 사업기간을 걸쳐 환지방식으로 추진한 도시개발사업으로 전체면적(34,012m2)의 61.5%(20,916m2)가 주거용지, 38.5%(13,096m2)가 기반시설용지로 구성된다.


특히 사업구역 남측과 북측에 어린이공원 총 2개소(3,646m2)를 배치하여 기 조성된 경서지구와 연계되는 열린 공간을 계획하였으며, 지난해 5월에는 지역주택조합이 총 430세대 규모의 공동주택건설사업계획을 승인 받아 2022년 입주를 목표로 건설공사를 진행 중이다.


인천시는 “경서2구역 도시개발사업이 완료됨에 따라 경명대로상 교통 접근성을 바탕으로 인천국제공항, 청라국제도시와의 지역간 연계성 확보는 물론, 기 조성된 경서지구와 현재 사업 중인 경서3구역과 함께 서북부 생활권의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8월 26일에는 서구청이 사업완료를 목표로 부지조성공사 완료 공람·공고절차를 마쳤으며, 현재 인천시와 준공검사절차를 진행에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승리는 여전히 무혐의 주장, "유인석 성관계 장면 봤다"는 증언까지 나와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그룹 빅뱅의 멤버 승리가 돌연 현역 군 입대한 가운데 버닝썬 관련 혐의를 받고 있는 유인석 전 대표와 승리를 둘러싼 재판이 새 국면을 맞게 됐다. 지난 19일 지상작전사령부 보통군사법원에서 열린 승리의 버닝썬 관련 혐의 공판기일 증인 신문에서 3차 공판에 증인으로 나선 아레나 클럽 MD 출신 김모 씨의 유인석에 대한 증언이 또다른 파문을 낳고 있다. 김모 씨가 앞서 말한 '승리와 유 대표의 공동책임' 발언과는 다르게 성매매 알선 책임을 유 전 대표에게 모두 넘기고 "그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는 증언까지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모 씨는 "(승리가 아닌) 대표 유인석이 이 일을 기획했고 지시했다"며 "나는 시키는 대로 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앞선 진술과 말을 바꾼 데 대해서는 "지난번은 정확히 기억이 나지 않은 상황에서 말한 것"이라고 답변했다. 김 씨는 유 전 대표의 지시를 따른 이유에 대해 "내가 돈도 없고 힘들게 일을 했기 때문에 그에게 잘 보이고 싶었다"며, 승리와의 관계에 대해서는 "오랜 친구"라고 말했다. 또 당시 유 전 대표의 성관계 장면을 목격했다고 진술했다. 2015년 승리가 일본인 일행을 상대로 수차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