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여행후기로 생생한 섬 여행 느껴보세요

URL복사

해수부 섬 여행후기 공모전 수상작 15편 발표, 25일 시상식 개최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해양수산부는 ‘제6회 섬 여행 후기 공모전’ 수상작 15편을 선정하여 발표하고, 25일 한국해운조합에서 시상식을 갖는다.


해양수산부는 우리 섬 관광에 대한 관심을 높이고 섬 지역에 위치한 어촌마을 관광을 활성화하기 위해 2015년부터 여행후기 공모전을 진행해 왔다. 올해는 8월 1일부터 9월 30일까지 작품을 접수받았는데, 코로나19 등으로 여객이 감소하였음에도 불구하고 136편의 작품이 접수되었다.


해양수산부는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심사위원의 3차 평가를 통해 주제 적합성, 완성도, 독창성 등을 심사하여 최도영 씨의 ‘내 마음 속 무진, 조도’ 작품을 비롯하여 총 15편의 수상작을 선정하였다.


대상 수상작인 ‘내 마음 속 무진, 조도’는 스무 살 청년이 부모님과 함께 가족여행을 떠났던 기억을 마치 소설처럼 풀어내는 이야기 구조로 흥미를 더했고, 덕자조림 등 전남 진도군 조도의 향토음식도 맛깔나게 소개했으며, 무진의 특징인 안개를 통해 섬 여행의 소회를 잘 표현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최우수상에는 김남희 씨의 ‘그곳에 가면 천사가 있나요?‘ 작품이 선정되었다. 이 작품은 신안의 섬들과 아름다운 순례길에 대한 묘사가 뛰어나 신안 섬으로 여행가고 싶은 마음을 불러일으킨다는 점에서 인상적이라는 평가를 받았고, 특히 본인이 순례길에서 방문한 기도처마다 기행처럼 ’나의 기도‘를 남겨놓은 형식이 독창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우수작에는 홀로 떠난 여행길에 봉사활동까지 하게 된 이야기를 담은 명종숙 씨의 ‘외연도, 사랑을 품다’와 아내에 대한 기억과 청산도 섬여행기가 잘 어우러진 김선규 씨의 ‘아내가 얼비치는 섬, 청산도’가 각각 선정되었다.


대상 수상자에게는 해양수산부 장관상과 상금 200만 원을 수여하고, 최우수상과 우수상 수상자에게는 상장 외 각각 100만 원과 50만 원의 상금을 수여한다. 이 외에 장려상과 특별상 수상자(11명)에게는 10만 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을 상품으로 제공한다.


수상작들은 여객선 예매 누리집인 ‘가보고 싶은 섬(island.haewoon.co.kr)’과 해양수산부가 발간하는 어촌 전문지 ‘해도지’에 게재될 예정이다. 또한, 주요 수상작을 수록한 작품집을 제작하고 여객터미널과 여객선 등에 비치하여 누구나 쉽게 볼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윤두한 해양수산부 연안해운과장은 “이번 공모전에는 대학생, 중·장년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한 만큼, 섬 여행에 대한 국민들의 높아진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라며, “이번 수상작들을 활용하여 우리 섬의 숨겨진 아름다움을 널리 홍보하고 연안여객선 이용을 활성화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박남춘 인천시장,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박남춘 인천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만에 국회에 가서 참 뜻깊은 협약을 맺고 왔다"고 소개하며, "반려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업소를 인천지도에 표시하는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먼저 박남춘 시장은 "가장 중요한 하루 일과 중 하나가 키우고 있는 반려 거북이와 물고기 구피를 지켜보는 일"이라며, "이제는 움직임만 봐도 기분을 알아차리는 경지에 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 시장은 "오늘은 반려견 심쿵이와 젤리를 만났는데, 애정을 담아 쳐다보니 함께 눈을 맞춰준다"면서, "역시 어떤 동물이든 말은 안 통해도 마음은 통하나 봅니다"라고 흐뭇한 마음을 페이스북에 전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를 겪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사업을 발굴했다"고 소개하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반려동물 임시보호소’를 운영했고, 반려동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리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늘 맺은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에는 "더불어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