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지방정부 주도 평화외교 이끌 초대 ‘경기국제평화센터장’에 노주희 변호사 임명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제1대 경기국제평화센터장으로 노주희 전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국제통상위원회 부위원장을 임명했다고 14일 밝혔다.


‘경기국제평화센터’는 경기도의 국제평화정책을 수립하고 한반도 평화 기반 확산 및 경기도 차원의 동북아 평화협력 다자 틀 구축을 위한 사업들을 전담하는 부서로 지난 10월 출범했다.


이곳은 한반도 주변국을 포함한 해외 지방정부, 국제기구, 평화관련 국내외 민간단체 등과 긴밀한 협력망을 구축, 한반도 평화에 대한 국제사회의 지지기반을 만드는데 힘쓰게 된다.


또한 구체적으로 국제평화교류사업의 기획 및 추진은 물론, 국제개발협력(ODA) 사업, 사막화방지 조림, DMZ국제행사 등 경기도가 추진하는 각종 평화분야 국제협력사업들을 총괄하는 역할도 맡을 전망이다.


신임 노주희 센터장은 서울대학교 영어교육과와 성균관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을 졸업하고, 프레시안 경제팀 기자, 법무법인 수륜아시아 변호사, 민변 국제통상위원회 부위원장, 외교부 경제외교 정책자문위원 등으로 활동했다.


신임 노주희 센터장은 다년간의 기자경력으로 넓은 안목을 가졌을 뿐 아니라, 개성공단 전면중단 위헌소송 등 다수의 관련 업무를 수행한 경험이 있어 경기국제평화센터를 이끌 적임자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노주희 경기국제평화센터장은 “센터는 민선7기 도정 핵심가치인 평화 실현을 위한 지방정부 주도의 국제협력을 이끄는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앞으로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 진전을 위한 국제적 평화협력 다자 틀 구축에 이바지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이항진 여주시장, "정월대보름 새벽에 밥 뭉쳐 다리 밑에 띄운 여주풍속 ‘어부심’" 소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항진 여주시장이 26일 우리나라 5대 명절인 정월대보름을 맞아 여주시의 세시풍속을 소개했다. 이항진 시장은 "한 해의 첫 보름달이 뜨는 날, 우리 조상들은 대보름 달빛이 어둠, 질병, 재액을 밀어내고 풍년와 풍어를 기원했다"고 말하며, "설, 추석, 단오, 한식 등과 더불어 5대 명절인 정월대보름에는 다양한 세시풍속(歲時風俗)이 이뤄진다"고 알렸다. 이어 "여주시에서는 어떤 세시풍속이 있었을까 찾아보다 여주시사 홈페이지에서 우리 지역만의 독특한 풍속을 볼 수 있었다"며, "산북면 용담리에서는 대보름날 새벽에 밥을 뭉쳐 다리 밑에다 띄웠다고 하는데 이를 ‘어부심’ 또는 ‘개부심’이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또 "가남읍 본두리에서는 정월 보름날 ‘콩점’을 쳤고, 금사면 궁리에서는 ‘밥서리’라고 하여 저녁에 어디 가서 모여 놀다가 남의 집에 가서 부뚜막에 한 상씩 차려진 나물이고 밥이고 몰래 가져다 같이 비벼 먹었던 풍속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여주에 살면서도 몰랐던 풍속이 많았구나 싶었다"며, "지금은 많이 사라진 것들도 있었고 과거에서 버려야할 악습도 있지만, 함께 지켜나가야할 전통도 많다"고 강조하면서 "세계화 시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