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스포츠센터 등 임시 선별검사소 2개소 운영

URL복사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는 코로나19 무증상자 전파 차단하기 위해 오산스포츠센터 광장과 오산고용플러스센터 주차장 등 두 곳에 임시 선별검사소를 설치하고 14일부터 내년 1월 3일까지 운영한다.


이번 검사는 정부의 선제적 검사를 통한 코로나19 확산 방지 방침에 따른 것으로, 이 기간 동안 진단검사를 희망하는 사람은 누구나 무료로 검사를 받을 수 있다.


임시선별진료소 운영시간은 평일과 주말 구분 없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며, 운영시간과 기간을 상황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할 방침이다.


시는 우선 임시선별진료소에 검체채취 등을 전담하는 의료인력 4명과 발열확인, 안내 등을 담당하는 행정인력 5명을 배치하고, 추후 인력을 보강할 계획이다.


곽상욱 시장은 “증상이 없더라고 감염이 의심되는 시민께서는 반드시 선별진료소를 방문해 코로나19 검사를 받아 가족과 이웃에게 전파되는 감염확산의 고리를 끊는데 함께 해 주시기 바란다”면서, “모든 역량을 기울여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박남춘 인천시장,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박남춘 인천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만에 국회에 가서 참 뜻깊은 협약을 맺고 왔다"고 소개하며, "반려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업소를 인천지도에 표시하는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먼저 박남춘 시장은 "가장 중요한 하루 일과 중 하나가 키우고 있는 반려 거북이와 물고기 구피를 지켜보는 일"이라며, "이제는 움직임만 봐도 기분을 알아차리는 경지에 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 시장은 "오늘은 반려견 심쿵이와 젤리를 만났는데, 애정을 담아 쳐다보니 함께 눈을 맞춰준다"면서, "역시 어떤 동물이든 말은 안 통해도 마음은 통하나 봅니다"라고 흐뭇한 마음을 페이스북에 전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를 겪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사업을 발굴했다"고 소개하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반려동물 임시보호소’를 운영했고, 반려동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리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늘 맺은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에는 "더불어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