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최대호 안양시장, 불필요한 1회용품 사용 자제를

URL복사

3일 생활속 프라스틱 줄이기 '고고챌린지' 동참 선언!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최대호 안양시장이 3일 ‘고고챌린지’ 동참을 선언했다고 안양시가 밝혔다.


‘고고챌린지’는 생활 속 플라스틱을 줄이자는 범정부 차원의 환경캠페인이다.


플라스틱 줄이기를 위해 ‘하지 말아야 할 일 한 가지를 거부하고’의 ‘고’와 반대로 ‘해야 할 일 한 가지를 실천하고’의 ‘고’가 합해져 만들어졌다. 이달 초 환경부가 시작, SNS를 통해 각 지자체와 기업 등으로 전개되고 있다.


SNS에 게시하고 다음 주자를 지명하는 릴레이 방식으로 진행된다. 최 시장은 박승원 광명시장의 지명을 받아 캠페인 대열에 동참하게 됐다.


최 시장은 SNS에서 안양시의 슬로건인‘비닐 사용은 줄이고! 폐비닐 분리배출은 더하고’로‘고고챌린지’캠페인 참여를 알렸다.


최 시장은“쾌적한 지구환경을 위해 1회용품 보다 다회용품을, 비닐봉투 대신 에코백을 사용해 불필요한 1회용품 사용을 줄이고, 플라스틱 제품 역시 최대한 감소시킬 수 있도록 동참을 부탁합니다.”라고 전했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일회용품 배출이 크게 증가했다며, 전년 대비해 자원재활용센터로 수집되는 쓰레기양이 20%, 음식배달은 75%, 택배물량은 19.8%가 각각 늘었다는 언론보도를 언급했다.


아울러 ‘코코챌린지’의 다음 주자로 군포·의왕·과천시장을 지명했다.


한편 안양시는 폐플라스틱 혼합배출로 인한 재활용품 품질저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공동주택 투명페트병 분리배출 현장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폐비닐 분리배출 및 수거요일제도 단계적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