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5 (금)

  • 맑음동두천 7.0℃
  • 구름많음강릉 12.6℃
  • 맑음서울 7.2℃
  • 구름조금대전 8.0℃
  • 구름많음대구 10.7℃
  • 흐림울산 13.4℃
  • 구름많음광주 7.8℃
  • 흐림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7.1℃
  • 흐림제주 12.9℃
  • 구름많음강화 7.6℃
  • 맑음보은 1.0℃
  • 구름많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3.8℃
  • 구름많음경주시 13.8℃
  • 구름많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검색어 NOW

손태영 아들 '2018 멜론 뮤직 어워드' 가수 자리 특혜 구설수

출처= 손태영 SNS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권상우의 아내이자 배우 손태영(39)이 '2018 멜론 뮤직어워드' 시상자로 참석하며 가수가 앉는 좌석에 자신의 자녀와 조카를 앉혀 파문이 일고 있다.

10년 전 권상우와 결혼, 현재 10살 된 아들 룩희 군과 4살 딸 리호 양을 둔 손태영은 지난 1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멜론 뮤직 어워드'에 시상식 자격으로 참석했다.

이날 한 해를 빛냈던 그룹 '에이핑크' '블랙핑크', '마마무', '방탄소년단', '여자친구' 등은 '2018 멜론 뮤직어워드'를 빛내기 위해 총출동해 대중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한 해를 빛낸 가수들이 앉는 좌석은 일반 객석과는 달리 스테이지의 연장선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만큼 화려한 좌석이었다.

그런데 이곳에 어린아이 두 명이 앉아있는 모습이 포착돼 온라인상에서는 그들의 존재에 대한 궁금증이 제기됐다.

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아이들은 가수들 좌석 우측 상단에 앉았고, 옆에는 마마무의 화사가 앉아 있었다.

가수석에 앉아 무대를 즐기던 아이들은 '2018 멜론 뮤직어워드' 시상을 위해 참석한 손태영이 데려온 아이들이었다.

그들의 정체가 손태영이 데려온 아이들이었다는 사실이 알려지자 일각에서는 연예인 가족의 '특혜'라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손태영의 소속사 측은 즉시 "손태영이 시상을 하러 이동한 후 시상하는 모습이 잘 보이는 곳이 있을까 싶어 문의했고, 안내받은 자리가 그 자리였다"고 해명했다.

또한 "가수석인 줄 알았다면 우리도 부담스러워 거절했을 것"이라는 입장을 전하며,  "가수들의 공연을 보기 위해 그 자리에 간 것이 아니다. 룩희는 엄마가 시상하는 모습만 보고 바로 내려왔다. 특혜라고 보는 것은 오해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그 자리에 앉은 일로 팬들이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죄송하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일부에서는 "아이들이 방탄소년단 공연까지 다 보고 갔다"는 주장이 나오고 있고, "정작 가수들은 아이들 때문에 자리에 앉지 못해 옆에 서 있더라"라고 반박했다.

2018년 멜론 뮤직 어워드는 지난 10월, 11월에 두 차례에 걸쳐 예매를 진행했다.

이 예매는 당시 포털사이트 검색어에 등장할 정도로 피 튀기는 티켓팅 전쟁이 일어난 바 있다.

치열한 티켓팅을 거치거나 초대권 이벤트에 당첨돼 자리를 얻었던 멜론 이용권 보유 회원들 입장에선 손태영의 행동이 허탈할 수밖에 없다. 

 

손태영이 시상식 후 자신의 SNS에 아이들의 사진을 올리며 "좋은 추억이 되었길 바래 얘들아"라고 적고, 아이들 가슴에는 출입증이 버젓이 걸려있어 구설수는 점점 커졌다.

손태영의 SNS는 이 사진과 글을 삭제한 상태다.

한편 '2018 멜론 뮤직 어워드' 측은 3일 오후 "현장이 제대로 통제되지 않아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했다"며 "참석한 아티스트와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과한다. 이번 사례를 교훈삼아 앞으로 운영에 더욱 주의하겠다"고 사과했다.  

 

 



2019년 오산백년시민대학 특성화캠퍼스 다채로운 교육과정 시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배우고 함께 성장하는 평생학습도시 오산시는 시민이 중심인 오산백년시민대학의 이념을 실천하고, 상호 간 소통 촉진을 통해 지역의 문제를 함께 풀어나가기 위해 특성화캠퍼스로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오산백년큐브란 “배움-나눔-공유”로 연계되는 지속가능한 평생학습도시 오산의 지역 거점 학습공간으로 동별 다양한 교육수요를 시 전체적으로 반영해 6개 분야 지역 특성화 교육과정이 운영되는 전문 캠퍼스를 의미한다. 특성화캠퍼스 교육과정은 지난 ‘2018년 오산시 소통리더 양성과정’에 참여한 오산시민 38명이 문화예술, 공동체, 환경, 생활설계, 외국어, 인문사회분야 등 총 6개 분야, 10개 교육과정이다. 평생학습의 주체인 시민이 직접 시민에게 필요한 평생교육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하고, 수강하고, 평가하는 오산시만의 평생교육 프로그램이다. 지난 3월 6일 ‘2019년 오산백년시민대학 특성화캠퍼스 오픈특강 : 선물 같은 오늘’을 시작으로 30일까지 6개 분야 10개 교육과정의 개강을 완료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나의 작은 변화가 우리 마을을 변화시키고, 세상을 변화시킨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모두를 위한 평생학습’ 지속가

안양시, 청년창업펀드 300억 조성 청신호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안양시의 청년창업펀드 조성에 가속도가 붙는다. 4일 시에 따르면 청년창업펀드 3백업 조성사업이 행정안전부의‘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에 통과했다고 밝혔다. 청년창업펀드 3백억 조성은 민선7기 최대호 안양시장의 공약으로 이번 중앙투자심사는 전국에선 처음이고, 지방자치단체에서 결성하는 창업펀드 규모로는 최고액이다. 지방재정투자심사는 지방예산의 계획적·효율적 운영과 각종 투자 사업에 무분별한 중복투자 방지를 위해 지난 1992년 도입된 제도로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 등 예산편성 전 과정을 검토한다. 3백억원 규모의 청년창업펀드는 국비 180억 원, 시비 45억 원, 기타 투자자금 75억원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 중 국비 180억원은 중소벤처기업부의 “모태펀드 출자사업”에 선정된 투자조합에 출자해 조달하고, 일부는 시가 3년간 연차적으로 15억 원씩 출자하기로 했다. 시는 이번 4월 제1회 추경에 15억 원을 확보해 5월 중 투자조합을 제안공모로 선정하고 7월까지 청년창업펀드 3백억원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펀드는 총 8년간 운영되며, 회수된 자금은 다시 재투자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성장 가능성이 무궁한 청년이 든든한 자금지원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