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한예슬, 10살연하 남자친구 '강아지'라 불러

URL복사

한예슬, 호스트를 다룬 영화에 빗댄 ‘가로세로연구소’ 주장 반박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배우 한예슬(41)이 21일 자신의 SNS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라이브 방송 화면 캡처본을 게재하며 “아니 기자님. 너무 소설이잖아요. 저랑 술 한잔 거하게 해야겠네요”라면서  ‘가세연’ 주장을 반박하고 나섰다.

앞서 21일 ‘가세연’은 ‘[충격단독] 한예슬 남자친구 정체 공개’라는 제목으로 라이브 방송을 진행하며, 한예슬의 남자친구를 영화 ‘비스티 보이즈’와 비교했다.

‘비스티 보이즈’는 여성 고객을 접대하는 호스트를 다룬 영화다.

한편 한예슬은 지난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저희 사랑을 축하해 주시고 축복해 주셔서 너무 너무 감사 드립니다”는 글과 함께 남자친구와 함께 찍은 사진을 게재했다.

한예슬의 남자친구는 91년생 모델 출신 연극배우 류성재(31)로 알려져, 한예슬은 “제 남자친구가 저보다 10살이나 어려 제가 강아지라고 부른다”고 말한 바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안성 칠장사 원통전’ 등 6건 경기도문화재 신규 지정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지난달 26일 경기도문화재위원회를 열고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주는 건축물인 ‘안성 칠장사 원통전(관음전)’ 등 6건을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했다고 5일 밝혔다. 이번에 경기도 문화재로 지정된 6건은 ▲안성 칠장사 원통전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 ▲용인 부모은중경 ▲양평 상원사 동종 ▲묘법연화경 ▲용인 묘법연화경 권5~7이다. 안성 칠장사 원통전은 18세기 전반의 모습을 양호하게 유지하고 있는 사찰의 불전(사찰에서 본존이나 보살 등을 봉안하는 건물)으로 조선시대 민중의 큰 지지를 받았던 관음신앙을 보여준다. 경기도에 많이 남아있지 않는 불전 형식으로 내부 공간을 흔하지 않게 반자(방이나 마루의 천장을 편평하게 한 것)로 구성하고 반자의 칸마다 다른 단청문양을 넣었다는 점 등에서 지정가치를 인정받았다. 윤승길 초상 및 함 일괄은 1612년 광해군이 책훈한 ‘익사공신(임해군 역모사건에 공을 세운)’인 윤승길의 초상과 초상을 보관하는 함, 함 받침대로 모두 온전하게 보존됐다. 인조반정으로 대부분 익사공신이 삭훈되는 상황에서도 드물게 남아있는 초상이다. 오사모(관복 모자)의 묘사, 의복과 기하학문양의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