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광명시,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범시민 서명운동 돌입

URL복사

공동대책위원회 주관 철산역 등 다중이용시설에서 9월까지 집중 운영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반대 공동대책위원회는 구로차량기지 이전 반대 서명운동을 9월까지 집중운영 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서명운동은 지난 4월 22일 한국교통연구원에서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을 전제로 제2경인선(인천 청학∼노온사)이 포함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안을 발표하여 구로차량기지 광명이전을 기정사실화한 것에 대한 반대의사를 분명히 하고자 전개된다.


구로차량기지 이전반대 서명운동은 연중 지속적으로 전개되며 9월까지 집중 서명기간으로 정해 철산역을 시작으로 시민들 통행이 많은 광명사거리역, 하안사거리 등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이다.


서명운동 참여는 길거리 서명운동 외에도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 민원실에 서명부가 비치되어 있어 언제든지 참여가 가능하며, 공대위는 각종 사회단체·시민단체 회의 시에 직접 방문하여 구로차량기지 이전시의 문제점 홍보와 서명부 징구를 병행할 계획이다.


이렇게 받은 서명부는 향후 국토교통부, KDI, 국회 등에 제출하여 광명시와 광명시민의 결사 반대의사를 전달할 계획이다.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의 목적은 차량기지가 노후화 되어 운영효과를 개선하는 것이 아니라, 차량기지 부지의 활용과 소음, 분진, 지역단절이라는 구로구의 민원을 해소하기 위한 목적임이 ‘2016년 구로차량기지 이전사업 타당성재조사 보고서’에 명시되어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