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립미술관 제3기 서포터즈 AmS 온라인 발대식 개최

URL복사

코로나 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와 사회적 거리두기를 위해 온라인으로 진행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수원시립미술관은 11일 대학생 16명으로 구성된 수원시립미술관의 서포터즈 AmS 3기(Art Marketers of Suwon)의 온라인 발대식을 가졌다.


이번 발대식은 코로나바이러스-19의 지역사회 확산 방지와 사회적 거리를 두기 실천을 위해 화상 회의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한 비대면(언택트) 온라인 발대식으로 진행됐다.


발대식은 수원시립미술관장 인사말, 미술관 소개, 서포터즈 활동에 관한 오리엔테이션, AmS 3기 자기소개, 사전 미션 발표와 질의응답의 순서로 진행됐다.


이번 서포터즈 모집에는 미술관 문화 콘텐츠에 관심이 많은 총 169명이 지원해 약 10:1의 경쟁률을 뚫고 최종 16명이 최종 선정되어 활동하게 됐다. 앰즈(AmS)3기는 12월까지 7개월간 수원시립미술관의 전시, 이벤트 등의 SNS 콘텐츠 제작, 시민 대상 캠페인 기획 및 운영 등의 활동을 통해 마케터로서의 역량을 함양하고 미술관의 다양한 활동들을 체험한다.


수원시립미술관 김진엽 관장은 “오프라인 발대식에서 실제로 만나지 못해 아쉽지만, 이번 온라인 발대식을 통해 모두와 소통하고 만나게 되어 반갑고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발된 만큼 최고의 역량을 발휘한 활동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경찰수업', 최고 8.2%! 뜨거운 관심 입증하며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앙숙' 차태현과 진영의 관계에 변화의 바람이 불었다. 10일(어제) 밤 9시 30분 방송된 KBS 2TV 새 월화드라마 '경찰수업' 2회가 시청률 6.5%(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입증했다. 특히 피도 눈물도 없는 '호랑이 교관' 유동만(차태현 분)이 강선호(진영 분)에게 오리걸음 훈련을 지시하던 순간에는 분당 최고 시청률 8.2%(닐슨코리아 제공,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흥미진진한 재미를 선사했다. 어제 방송된 2회에서는 날 선 대치를 벌이던 유동만과 강선호의 숨겨진 연결고리가 드러나기 시작, 어디로 튈지 모르는 전개로 모두의 시선을 고정시켰다. 앞서 강선호는 유도장에서 우연히 만난 오강희(정수정 분)에게 한눈에 반했고, 그녀를 따라 경찰이 되겠다는 꿈을 꾸기 시작했다. 그러나 그는 과거 해킹 현행범과 형사 신분으로 만났던 유동만을 경찰대 면접장에서 재회해 난관을 맞이했다. 조사 중이던 불법 도박사이트를 해킹으로 폭파시킨 강선호에게 앙금을 갖고 있던 유동만은 그에게 '넌 안 돼 인마!'라고 탈락을 선언하기도. 어제 방송에서 두 남자의 양보 없는 신경전이 계속됐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