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5 (금)

  • 맑음동두천 7.1℃
  • 구름많음강릉 13.9℃
  • 맑음서울 7.4℃
  • 구름많음대전 8.4℃
  • 구름많음대구 11.2℃
  • 흐림울산 13.1℃
  • 구름많음광주 7.8℃
  • 흐림부산 12.6℃
  • 구름조금고창 7.5℃
  • 흐림제주 12.9℃
  • 구름조금강화 7.7℃
  • 구름조금보은 1.7℃
  • 구름많음금산 3.4℃
  • 구름많음강진군 4.7℃
  • 흐림경주시 14.4℃
  • 흐림거제 12.2℃
기상청 제공

기자수첩

2019년 '욜로(YOLO)'는 가고 '소확행(小確幸)'이 대세!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2018년 마지막 날인 12월 31일을 맞아 올 한 해의 트렌드를 되새겨보면 '소확행(小確幸)'이란 단어가 가장 먼저 떠오른다.

지난 2017년, 대한민국 사람들은 '욜로(YOLO)'에 열광했다. 

불확실한 미래를 위해 오늘을 희생하며 견디는 것보다, 당장의 행복에 집중하는 YOLO는 일상생활에 지친 사람들에게 새로운 삶의 방향을 제시했다.

그러나 얼마 안 돼 사람들은 YOLO 열풍에 의문점을 제기했다.

YOLO는 현재의 만족을 위해 소비를 주저하지 않는 삶을 지향하므로, ‘소비’라는 단어와 뗄래야 뗄 수가 없다. 

내 집 마련이나 노후 준비보다는 지금 당장 삶의 질을 높여줄 수 있는 취미생활, 자기계발 등에 돈을 아낌없이 쓰자는 게 YOLO이기 때문에 그만큼 금액과 규모의 폭이 커진다. 

그런 점에서 평범하고 소소하지만 경제적으로 큰 부담이 없고, 현재 나 자신이 행복함을 느낄 수 있는 '소확행'이 점차 사람들의 마음을 잡기 시작한 것이다. 

'소확행'이란 일상에서 느낄 수 있는 '작지만 확실하게 실현 가능한 행복' 혹은 '그러한 행복을 추구하는 삶의 경향'을 뜻한다.

내 집 마련, 취업, 결혼 등 크지만 성취가 불확실한 행복을 마냥 쫓기보다는, 일상의 작지만 성취하기 쉬운 소소한 행복을 추구하는 삶의 경향, 또는 그러한 행복을 말하는 것.

'소확행'이란 말은 일본의 소설가 무라카미 하루키(村上春樹)의 에세이 '랑겔한스섬의 오후(ランゲルハンス島の午後)'에서 등장한 말로, 갓 구운 빵을 손으로 찢어 먹을 때, 서랍 안에 반듯하게 정리되어 있는 새 속옷을 볼 때 느끼는 행복, 청결하고 좋은 냄새가 나는 하얀 면 셔츠를 머리에서부터 뒤집어쓸 때와 같이 바쁜 일상에서 느끼는 작은 즐거움을 '소확행(小確幸)'이라고 표현했다. 

1980년대 일본 버블 경제 붕괴가 불러온 경기 침체의 영향으로 소소한 행복을 추구하는 심리가 묻어나는 용어이다.

'소확행'은 일본뿐만 아니라 한국 사회에서도 업무로 인한 정신적 스트레스, 빈부격차로 인한 상대적 박탈감 등 각박한 일상생활 속에서 작은 기쁨에라도 만족하고자 하는 서민들의 욕구를 대변한 용어로써 올 한해 가장 많이 사랑받고 쓰였던 단어이다. 

가령 값비싼 레스토랑에 가기보다 편의점에서 제일 비싼 도시락을 사서 수입 캔맥주를 함께 마시며 현실적인 만족을 느끼는 '소확행'이 올해의 대세였다. 

비슷한 현상으로 미국에서는 '100m 마이크로 산책(Micro Walks)'이 유행이었다. 
매일 집이나 내 방의 구석구석을 세밀하게 관찰하며 그 안에서 소소한 행복을 얻는 것이다.

 

 

20대~30대 100명에게 '소확행'과 'YOLO'를 어떻게 바라보고 있는지 물어봤다.

그 결과, '소확행'에 대해서는 93%가 긍정적이라고 답했다.

그 이유로는 '나에게만 집중할 수 있기 때문에', '취업, 연애 등 다른 걸 포기하지 않고도 쉽게 얻을 수 있기 때문에', '금전적ㆍ시간적으로 많은 투자를 하지 않아도 되므로'가 각각 1, 2, 3위를 차지했다. 

그와 대비해 YOLO에 대해서는 55%가 긍정적, 24%가 부정적이라고 답했다.

부정적이라고 답한 이유로는 '위험부담이나 금전적으로 큰 비용이 들어서', '현실적으로 실현 가능성이 적어서'가 있었다. 

'소확행'이 쉽게 이룰 수 있어서 긍정적이라고 답했던 이유와는 달리, YOLO는 위험ㆍ비현실적이라는 이유로 부정적이라고 답한 사람이 많은 것이 특징이다. 

'소확행'과 YOLO 중 앞으로의 삶의 태도로 '소확행'을 취하겠다고 답한 사람이 약 47% 더 많았다. 

그 이유로, 한 응답자는 '각박하고 힘들지만 소소한 것에서 행복을 느끼는 것이 현재 내가 할 수 있는 최선'이라고 답했다.

또 다른 응답자는 "YOLO는 내 미래를 책임져 주지 않을 것 같고 너무 단기적인 시각이다. 지속 가능한 행복을 이어나가고 싶다"고 말했다.

이처럼, '소확행'을 취한다고 답한 사람은 '현실적', '기회비용이 적다' 등의 이유를, YOLO라고 답한 사람은 '도전적', '시간의 유한함' 등을 이유로 들었다. 

또한 60%의 응답자가 자신만의 '소확행'을 가지고 있다고 답했다.

구체적인 답변으로는, '휴일에 드러누워 보고 싶었던 콘텐츠 몰아보기', '혼자 노래방 가서 실컷 노래 부르기', '수업 끝나고 시원한 카페라테 마시기', '일주일에 한 번 축구 보면서 치맥 하기' 등이 있었다.

없다고 대답한 사람의 80% 역시 앞으로 '소확행'을 만들 계획이 있다고 밝혔다. 

멋진 옷을 입고, 으리으리한 곳에서 폼 나는 행동을 해야만 꼭 행복이 아니다. 

일상생활 곳곳에 숨어있는 소소하고 확실한 행복들.

당신의 '소확행'은 무엇인가?

 

 



2019년 오산백년시민대학 특성화캠퍼스 다채로운 교육과정 시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배우고 함께 성장하는 평생학습도시 오산시는 시민이 중심인 오산백년시민대학의 이념을 실천하고, 상호 간 소통 촉진을 통해 지역의 문제를 함께 풀어나가기 위해 특성화캠퍼스로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오산백년큐브란 “배움-나눔-공유”로 연계되는 지속가능한 평생학습도시 오산의 지역 거점 학습공간으로 동별 다양한 교육수요를 시 전체적으로 반영해 6개 분야 지역 특성화 교육과정이 운영되는 전문 캠퍼스를 의미한다. 특성화캠퍼스 교육과정은 지난 ‘2018년 오산시 소통리더 양성과정’에 참여한 오산시민 38명이 문화예술, 공동체, 환경, 생활설계, 외국어, 인문사회분야 등 총 6개 분야, 10개 교육과정이다. 평생학습의 주체인 시민이 직접 시민에게 필요한 평생교육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하고, 수강하고, 평가하는 오산시만의 평생교육 프로그램이다. 지난 3월 6일 ‘2019년 오산백년시민대학 특성화캠퍼스 오픈특강 : 선물 같은 오늘’을 시작으로 30일까지 6개 분야 10개 교육과정의 개강을 완료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나의 작은 변화가 우리 마을을 변화시키고, 세상을 변화시킨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모두를 위한 평생학습’ 지속가

안양시, 청년창업펀드 300억 조성 청신호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안양시의 청년창업펀드 조성에 가속도가 붙는다. 4일 시에 따르면 청년창업펀드 3백업 조성사업이 행정안전부의‘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에 통과했다고 밝혔다. 청년창업펀드 3백억 조성은 민선7기 최대호 안양시장의 공약으로 이번 중앙투자심사는 전국에선 처음이고, 지방자치단체에서 결성하는 창업펀드 규모로는 최고액이다. 지방재정투자심사는 지방예산의 계획적·효율적 운영과 각종 투자 사업에 무분별한 중복투자 방지를 위해 지난 1992년 도입된 제도로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 등 예산편성 전 과정을 검토한다. 3백억원 규모의 청년창업펀드는 국비 180억 원, 시비 45억 원, 기타 투자자금 75억원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 중 국비 180억원은 중소벤처기업부의 “모태펀드 출자사업”에 선정된 투자조합에 출자해 조달하고, 일부는 시가 3년간 연차적으로 15억 원씩 출자하기로 했다. 시는 이번 4월 제1회 추경에 15억 원을 확보해 5월 중 투자조합을 제안공모로 선정하고 7월까지 청년창업펀드 3백억원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펀드는 총 8년간 운영되며, 회수된 자금은 다시 재투자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성장 가능성이 무궁한 청년이 든든한 자금지원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