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다영, '21살에 한 비밀결혼'도 충격인데, 학폭에 이어 남편도 "맞고 살았다" 주장

- 남편 A 씨,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지금도 정신과 치료 받아"
- 이다영, "유명인이라는 점 이용해 경제적 이익 얻는 데만 관심"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쌍둥이 배구선수 중 이다영(25)이 '유부녀'임이 드러났다.

 

이다영은 4년 전인 2018년, 비밀리에 혼인신고를 했다가 4개월 만에 별거한 기혼자라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주고 있는 가운데 남편 A 씨가 이다영에게 가정폭력을 당했다고 주장해, 그녀를 둘러싼 진흙탕 싸움은 갈수록 가관이다.

 

지난 8일 TV조선을 통해 밝힌 남편 A 씨의 인터뷰에 따르면, 그들은 2018년 4월 14일 교제 3개월 만에 혼인신고를 하고 비밀결혼 생활을 시작했으나, 잇따른 이다영의 폭언·욕설 등으로 결혼생활이 순탄치 않아 현재 별거 중이라고 밝혔다.

 

A 씨는 그 간 이다영 측과 이혼 협의를 진행해 왔는데, 최근 불거진 학교폭력 논란 이후 이다영과의 협의가 이뤄지지 않아 답답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결혼생활 중 이다영의 폭언과 폭력에 시달렸던 A 씨는 공황장애와 우울증으로 지금도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이다영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은 9일 "A 씨가 이혼 전제 조건으로 의뢰인이 결혼 전 소유한 부동산 또는 현금 5억원을 달라는 등 납득하기 어려운 경제적 요구를 반복하고 있다"며, A 씨의 주장을 전면 반박했다.

또 "요구에 응하지 않으면 혼인 생활을 폭로하겠다는 등 이다영이 유명인이라는 점을 이용해 지속적으로 괴롭혀왔다"면서, "진실 어린 사과 운운하지만, 그동안의 행태를 보면 이 씨를 압박해 경제적 이익을 얻는 데만 관심이 있다"며 인터뷰 내용은 A 씨의 일방적인 주장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배구선수 이다영은 지난 2월 쌍둥이 언니 이재영과 함께 과거 학교폭력 및 막말 논란에 휘말려 국가대표에서 제명돼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하지 못했다.

 

이다영·이재영 쌍둥이 자매는 최근 그리스 PAOK 테살로니키 구단으로의 이적을 진행하고 있어 비자가 발급되는 대로 출국할 예정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