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마음의 월동준비! 초겨울의 실내악 축제 인천문화예술회관 “얼리 윈터페스티벌”

URL복사

고3수험생 50% 할인 등 다양한 할인율 제공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인천광역시는 찬바람이 부는 초겨울을 맞이해 시린 마음을 위로해 줄 ‘청소년을 위한 공연축제-얼리 윈터페스티벌’이 12월 8일, 11일~12일까지 3일간 인천문화예술회관 소공연장에서 열린다고 밝혔다.


매년 청소년과 공연입문자를 위한 기획 프로그램을 준비하는 인천문화예술회관은 여름시즌인 8월에는 클래식음악을 중심으로 한 “썸머페스티벌”, 겨울시즌인 12월에는 “얼리 윈터페스티벌”을 준비해 선보인다.


다양한 장르로 구성했던 이전과 달리 올해는 코로나19로 대면 공연이 불가해 공연하지 못했던 “썸머페스티벌”의 2개 공연과 최근 국내 클래식계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젊은 연주자 듀오 공연으로 프로그래밍해 실내악 음악축제로 기획됐다.


피아노 리사이틀, 첼로와 피아노 듀오, 피아노 트리오(바이올린, 첼로, 피아노)앙상블 등 다양한 실내악 구성으로 음악을 감상할 수 있는 기회이다.


청소년과 공연 입문자부터 클래식 마니아까지 만족 시킬 특색 있는 연주회 페스티벌의 첫 날인 8일에는 워너뮤직이 선택한 문태국 & 임동혁 듀오 리사이틀이 준비돼있다. 이어 11일에 열리는 “피아니스트 안인모-클래식이 알고 싶다”와 12일 “앙상블 오푸스 –피아노 트리오의 음악세계”는 친절한 해설을 곁들여 이해를 돕는 연주회이다. 청소년과 공연입문자, 클래식 마니아까지 모두를 아우르며 마음의 거리를 좁힐 것이다.


나이답지 않게 진정성 있는 사운드를 만들어 내는 첼리스트 문태국과 화려한 음색과 관객의 심장을 울리는 연주로 각광받는 피아니스트 임동혁의 첫 듀오 무대이다.


베토벤의 모차르트 마술피리 주제에 의한 7개 변주곡, 멘델스존 소나타 2번, 라흐마니노프 소나타 g단조 등을 연주하며 깊고도 섬세한 이들 듀오의 매력을 선보인다.


예술분야 베스트셀러를 차지한 저서 ‘클래식이 알고 싶다’와 동명의 유튜브, 팟캐스트 채널로 대중들과 활발히 소통하고 있는 클래식해설자이자 피아니스트인 안인모가 더욱 재치 있고, 이해하기 쉬운 해설로 낭만시대의 작곡가들의 또 다른 매력을 전한다.


방랑하는 봄 총각 슈베르트, 이별을 노래하는 피아노 시인 쇼팽, 사랑을 꿈꾸는 슈퍼스타 리스트 등 낭만 시대를 풍미한 작곡가들의 삶과 음악, 그리고 사랑 이야기들을 연주와 함께 들려준다.


국제적인 명성과 뛰어난 연주 능력을 갖춘 국내외 음악인으로 구성된 앙상블 오푸스의 무대를 준비했다.


현재 서울대 음대 교수인 바이올리니스트 백주영과 뉴저지 심포니오케스트라 단원으로 활동 중인 첼리스트 백나영, 전남대 음대 교수인 피아니스트 박은식의 조합으로 각 악기의 특색이 살아 있는 피아노트리오의 매력의 보여줄 것이다. 라벨의 ‘바이올린과 첼로를 위한 소나타’, 멘델스존의 ‘바이올린과 첼로를 위한 소나타’등을 연주한다.


더불어 이 공연은 단계적 일상회복 1차 시행에 발맞추어 시민들의 풍요로운 공연 문화생활 영위를 위해 코로나19 백신 접종자를 초대한다. 1인 4매 한정으로 인천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에서 선착순으로 초대(무료) 신청할 수 있다


특히 이번 공연은 코로나19의 확산방지를 위하여 “객석 띄어 앉기”로 시행되어 객석의 70% 이하인 약 300석 규모로 입장객 수를 제한한다. 또한 마스크 착용, QR코드 시행 등 관객들의 안전과 쾌적한 관람을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착한 관람료로 수준 높은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얼리 윈터페스티벌”은 다양한 할인율로 문턱을 낮춘다. ‘수능수험생 50%’, ‘백신접종자 20%’ 할인 등을 적용해 청소년부터 일반인들까지 합리적으로 관람 할 수 있도록 준비했다.


오영철 인천시 문화예술회관장은 “얼리 윈터페스티벌은 다소 어렵고 멀게만 느껴졌던 클래식 음악을 접하고 흠뻑 빠져보고자 하는 이들에게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며 “초겨울 썰렁해진 마음의 월동 준비를 위해 공연장 찾아 나선 관객들에게 따뜻한 마음의 선물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OO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OO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씨의 사치와 씀씀이에 김선호가 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