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당신의 반짝이는 아이디어로 생활체육시설 재탄생" 서철모 화성시장

URL복사

- 공사장 폐기물 쌓인 고가다리 밑 유실공간, 생활체육시설로 탈바꿈
- 공사비의 89%를 특별조정교부금으로 충당, '일석이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동탄2신도시 건설로 공사장 폐기물에 의해 방치됐던 고가다리 밑 유실공간이 시민의 아이디어로 반듯한 생활체육시설로 탈바꿈했다.

 

6일 중동 체육시설 개장식에 참석한 서철모 화성시장은 자신의 SNS를 통해 "이 시설은 지역민이 유실공간 활용방안을 제안하고, 당정 협의와 주민, 사회단체장 협의를 거친 후 주민을 위한 공간으로 탄생했다는 데 의미가 있다"고 높이 평가했다.

 

 

특히 서철모 시장은 페이스북에 "공사비의 89%를 특별조정교부금으로 충당하여 시 예산은 아끼면서 주민 편익은 높였기 때문에 일석이조의 효과도 거뒀다"며, "시민이 말하고 행정이 듣는 소통행정, 현장행정의 본보기가 되는 공간에서 시민들이 건강을 돌보면서 이웃과 어울리게 되어 무엇보다 기쁘다"고 소회를 밝혔다.

 

이어 "시민, 행정, 정치권이 협력하여 시민의 공간이 마련된 것처럼 시민의 목소리에 더욱 귀기울이고 다가가는 시민밀착형 행정으로 시민의 건강과 행복을 챙기겠다"고 다짐했다.

 

한편 이날 개장한 중동 생활체육시설은 교량 하부 유휴 국유지에 조성된 총면적 4,195㎡의 야외 체육시설로, 총 5억6천3백만 원이 투입돼 풋살장(족구장 포함) 1면, 테니스장 2면, 공용화장실 1개소, 주차장 22면을 갖추고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