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두바이 월드트레이드센터 운영 노하우 배웠다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 마히르 줄파 월드트레이드센터 부사장 만나 운영 방식, 수익 구조 등에 대해 의견 교환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이 지난 24일 아랍에미리트 두바이 월드트레이드센터 회의실에서 마히르 줄파 월드트레이드센터 부사장을 만나 컨벤션센터 운영에 관한 의견을 나눴다.

조청식 제1부시장은 마히르 줄파 부사장과 컨벤션센터 운영 방식, 수익 구조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조 제1부시장은 “두바이 월드트레이드센터의 운영 노하우를 공유했다”며 “수원컨벤션센터가 자리잡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3월 29일 개관한 수원컨벤션센터는 현재까지 ‘2019 ASEAN DAY’, ‘수원 국제 하수처리·화장실 박람회’ 등 국제행사 16건을 포함해 전시 22건, 회의·콘퍼런스 165건 등을 열었다. 지금까지 방문객이 37만 명에 이른다.

올 연말까지 ‘2019 청정대기국제포럼’ 등 전시 21건, 회의 51건 등이 추가로 열릴 예정이다.

세계적인 마이스 도시인 두바이는 올 상반기에만 118건의 국제 행사를 열었다. 1978년 설립된 월드트레이드센터는 연간 500건 이상의 행사를 열고, 300만 명 이상이 찾는다.

두바이를 대표하는 컨벤션센터로 전체면적 12만 770㎡, 지상 39층 규모다. 21개의 전시홀과 40여 개의 회의·세미나실 등이 갖춰져 있다. 직원은 1500여 명이다.

조 제1부시장은 수원시 관계자 5명과 함께 24일부터 25일까지 1박 2일 일정으로 두바이를 방문 중이다. 25일에는 두바이 실리콘오아시스 내 창업지원센터인 DTEC를 견학한 뒤 귀국한다.

MICE는 Meeting Incentive travel Convention Exhibition의 머리글자를 딴 용어로 각종 회의·전시회 개최, 컨벤션센터 운영, 관광 산업 등을 중심으로 하는 융복합산업을 뜻한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