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어르신들이 품위 있게 살아갈 수 있는 도시 만들겠다”

수원시, 제23회 노인의 날 기념식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은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품위 있는 삶을 누릴 수 있는 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약속했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시가 제23회 노인의 날(10월 2일)을 기념해 8일 수원청소년문화센터 온누리아트홀에서 연 기념식에서 “여러 세대가 조화롭게 어우러지는 건강한 사회, 모든 세대가 행복한 공동체를 이루기 위해 더 노력할 것”이라며 “특히 어르신들이 지금보다 더 존경받는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수원시와 수원시지역사회보장협의체가 주관한 이날 기념식은 노인복지 유공자 표창, 염태영 시장의 기념사, 대한노인회지회·노인복지관 어르신의 재능발표, 축하공연 등으로 진행됐다.

 

2016년 6월 국내에서 3번째로 WHO(세계보건기구) 고령친화도시 가입 인증을 받은 수원시는 올해 12월 재인증을 준비하고 있다.

 

노인의 날은 경로효친 사상을 확산하고 전통문화를 계승 발전시켜온 노인들의 노고를 치하하기 위해 제정한 날로 매년 10월 2일이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경기 행복마을관리소, 이젠 '대한민국 행복마을관리소'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하는 ‘2020년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 확산 대상 사업에 도의 ‘경기 행복마을관리소’가 선정됐다고 27일 밝혔다. ‘2020년 주민생활 혁신사례 확산 지원사업’은 주민생활 향상에 기여하는 지역의 혁신 우수성과를 발굴해 전국 자치단체로 확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행정안전부는 ‘19년 우수사례 경진대회·제안·평가 등을 통해 발굴된 혁신사례444개 중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를 비롯한 4개 분야 21개를 확산사례로 선정하고 전국 확산을 위한 특교세 30억원과 컨설팅 등을 지원한다.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는 2018년 11월부터 2019년 6월까지 안산, 시흥, 의정부, 군포, 포천시에서 시범사업을 벌였으며, 5월말 현재 경기도 31개 시군 중 27개 시군 40개소에 설치됐다. 나머지 4개 시군도 올 하반기 개소를 목표로 추진 중이다.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는 택배보관, 공구대여, 환경개선 등 주민생활불편사항 처리를 위한 곳으로 구도심 지역의 빈집이나 공공시설, 유휴공간 등에 조성하는 일종의 동네관리소다. 생활밀착형 공공서비스 제공과 공공일자리 창출에 효과가 있다. 지역특색에 맞는 사업 발굴과 복지, 문화, 공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