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평택시, 어르신 뇌 건강지킴이 서포터즈 발대식 및 간담회 개최

URL복사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평택보건소 치매안심센터는 지난 달 29일 국제대학교 간호과 재학생으로 구성된 서포터즈 봉사팀과 경로당 2개소 어르신들과 함께 ‘2019~2020년 어르신 뇌 건강지킴이 서포터즈’발대식 및 간담회를 진행했다.

이번 활동은 국제대학교 서포터즈 봉사팀이 어르신들의 주 생활터인 경로당을 방문해 보건교육 및 치매예방 프로그램을 2019년 12월부터 2020년 11월까지 1년간 월1회 운영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포터즈 학생들은 장구, 소고 등 음악요법, 손그리기 등 미술요법, 치매예방체조 등 다양한 뇌 건강 프로그램을 진행해 어르신들과 함께 추억을 쌓고 덤으로 뇌 건강을 지켜주는 역할을 할 예정이다.

경로당 노인회장은 “손주같은 학생들과 함께 할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기분이 좋다”며 “경로당 회원들도 많이 참석하겠다”고 말했다.

시 관계자는 “지역사회 자원 연계를 통한 치매예방관리 서비스를 제공하고 어르신들이 보다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를 보낼 수 있도록 다각적으로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던 배우 강지환, 3심에서 반전 국면 맞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의 준강간 및 준강제추행 혐의와 관련해 새로운 증거들이 나타나며 반전 국면을 맞이해 네티즌의 관심을 끌고 있다. 여성 스태프를 성폭행, 성추행한 혐의로 2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배우 강지환(본명 조태규)이 판결에 불복하고 상고했다. 지난 18일 스포츠조선과의 인터뷰를 통해 강지환 측 법률대리인은 강지환에게 성폭행을 당했다는 피해자 A 씨에게서 강지환의 정액과 쿠퍼액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 피해자 B 씨의 속옷 속 생리대에서 강지환의 DNA가 발견되기는 했으나, 이는 B 씨가 강지환의 집에서 샤워 후 그의 의류와 물건을 사용하는 과정에서 옮겨진 것으로 판단된다고 전했다. 재판 과정에서 증거로 제출된 강지환의 집 CCTV 영상에 따르면 A 씨와 B 씨는 술에 취한 강지환을 방으로 옮긴 후 하의는 속옷 차림으로 그의 집을 구경했다. 이어 강지환이 퇴사한 피해자들을 위해 마련한 전별금 봉투를 확인하는 모습도 포착됐다. 이와 함께 피해자들이 지인들과 ‘집이 X쩔어’ ‘낮술 오짐다’ ‘이거 진짜면 기사감이야’ 등의 메시지를 나눈 내용도 공개됐다. 그러나 CCTV와 피해자들의 메시지 내용, 강지환 측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