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제4차 아·태 환경장관포럼’ 친환경적으로 준비

11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염태영 시장 주재 추진계획 보고회…전기차 활용 등 논의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환경수도 수원시가 오는 9월 개최될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을 친환경적으로 개최하고자 전기자동차 이용 지원, 일회용품 사용 금지, 차 없는 거리 등을 계획을 구체화하고 있다.

 

수원시는 11일 오후 4시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염태영 시장·조무영 제2부시장·전문가·담당 부서장 등 주요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2020년 제4차 아시아·태평양 환경장관포럼 추진계획 보고회’를 열고, 추진 계획을 공유했다.

 

수원시는 오는 9월 8일 개막하는 아·태 환경장관포럼을 환경친화적인 행사로 만들기 위해 다양한 준비를 하고 있다.

 

우선 포럼 기간 참가자들이 숙소와 행사장을 오갈 때 활용할 교통수단을 제공하는데, 이를 전기자동차로 배치해 친환경 차량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공용차량으로 사용 중인 전기자동차 70여 대를 포럼에 지원, 수요조사 등을 통해 세부 계획(운행 시간·배차간격 등)을 수립할 예정이다.

 

포럼이 열리는 수원컨벤션센터와 주변 관광호텔·음식점·커피전문점 등에서는 일회용품 사용을 금지해 차별화된 모습을 보여주고, 컵이나 빨대, 냅킨, 비닐봉지 등 일회용품을 사용하지 않도록 시민들의 협조도 구하기로 했다.

 

또 9월 11~12일 행궁동 일원에서 ‘생태교통수원 2013’ 7주년을 기념해 생태교통 박람회·도로 위 놀이터(차 없는 거리)를 개최해 생태교통 수단을 관람하고 체험할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저탄소 행사 운영을 위한 자발적 ‘탄소중립(온실가스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개념) 프로그램’을 자체적으로 추진해 환경 도시로서의 위상도 높인다. 포럼 진행 과정에서 발생할 온실가스 배출량을 사전에 산정하고 이를 감축하기 위한 계획을 수립해 오는 5~9월 실천한다.

 

물순환 도시 수원을 널리 알리기 위한 부대행사도 준비한다. ‘제2회 수원 국제 물환경 및 화장실 박람회(9월 8~10일)’, ‘제2회 수원 국제 수처리 기술 심포지엄(9월 10~11일)’ 등을 열 예정이다.

 

또 포럼 기간 중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지방정부 포럼’과 ‘세계도시정상회의 및 인간 도시 수원포럼’ 등을 개최해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지방정부의 참여를 확대하고, 수원의 도시정책을 알릴 계획이다.

 

 

 

 

이 밖에 교통지원(버스 운행 등), 숙박·음식업소 위생관리, 응급의료지원 등이 이뤄진다. 4개 구청에서는 불법 주정차 특별 단속, 도로 환경 개선, 가로수 정비·꽃길 조성 등 환경정비를 추진한다.

 

오는 9월 8~11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열리는 아·태 환경장관포럼은 유엔환경계획이 주관하는 유엔환경총회의 지역별 준비 회의다.

 

포럼에는 아·태 지역 41개국 정부, 국제기구, 민간단체 대표 등 700여 명이 참가해 기후변화·생물다양성·화학물질 관리 등 환경 현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염태영 시장은 “제4차 아·태 환경장관포럼이 전 세계가 주목하는 새로운 기후체계를 만드는 데 징검다리 역할을 해줄 것”이라며 “수원의 모범 환경정책을 전 세계에 알리고 함께 나눌 수 있도록 포럼 준비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당부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