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인천시 연수구, 안심센터 치매선별검진 5천100여 명 이용

올해 치매진단 137·경도인지장애 120명 어르신 찾아 관리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인천시 연수구가 치매 조기 발견과 관리를 위해 구민들에게 제공하고 있는 연수구 치매안심센터 치매선별검진에 지난달 말까지 모두 5천100여 명이 이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연수구 치매안심센터 선별검사 결과 올해 치매 위험군에 속하는 인지저하군 440명을 분류했고 그 중 치매진단 137명, 경도인지장애 120명을 발견해 집중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치매선별검진은 먼저 지남력, 기억력, 주의력, 시공간 기능, 집행기능, 언어기능 등 13개 문항으로 이루어져 있는 검사지를 이용해 질의 응답식으로 진행된다.

 

검사 결과 정상군에게는 2년 후 선별검사 재실시 안내와 치매예방교실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기준점수에 못 미치는 인지저하군은 정밀검사와 연계하는 등 인지건강상태에 따라 맞춤형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치매안심센터는 지역 내 162개 경로당, 노인복지시설, 행정복지센터를 방문하거나 홀몸어르신, 노인부부, 거동불편 어르신을 직접 찾아가 치매선별검진을 연중으로 시행하고 있다.

 

치매선별검진 외에도 ▲치매예방프로그램 ▲치매예방교육 ▲치매안심마을 지정 ▲기억플러스 공원 조성 ▲치매전문봉사단 ‘치즈’ 모집 등 다양한 치매 예방·관리에 나서고 있다.

 

연수구 관계자는 “치매는 발견 시기에 따라 진행 정도를 늦출 수 있어 최대한 빠른 시기에 검진을 받는 것이 중요하다.”라며, “치매선별검진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해 치매에 대한 두려움 없이 안전하고 자유롭게 생활할 수 있는 지역사회를 조성해 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유재석, 송은희 등 유명인 사칭 사기, 피해액만 1조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최근 유명인들을 사칭한 가짜 계정들이 페이스북과 유튜브 등 온라인 플랫폼에 등장하여 공공연하게 투자사기 행각을 벌이고 있다. 놀랍게도 이들은 단순한 사칭을 넘어, 딥페이크 기술을 사용하여 진짜보다 더 진짜 같은 얼굴과 목소리를 만들어내 피해자들을 속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연예인 송은이 씨와 유명강사 김미경 씨, 전문 투자자 존리 전 메리츠 자산운용대표 등 유명인들이 지난 3월 22일 기자회견을 통해 더이상 피해자가 나오지 않도록 온라인 피싱 예방 캠페인을 벌였으나, 투자 사기는 점점 불어나 총액이 1조원에 다다르고 있다. 코미디언이자 성공한 개인투자자로 제2의 인생을 살고 있는 황현희 씨가 ‘그것이 알고 싶다’ 카메라 앞에 섰다. 얼마 전부터 SNS에 자신을 사칭하는 계정이 수도 없이 등장해 피해를 주고 있다는 것이다. 직접 영상 속 링크를 클릭하자 투자 정보를 알려주는 채팅방으로 연결됐는데, 그곳에서 ‘황현희’라고 행세하는 인물이 주식 투자를 유도했다. 투자 전문가로 유명한 금융인 존 리 씨도 비슷한 피해를 입었다. 그를 사칭한 계정이 투자를 유도하는 식으로 SNS나 동영상 플랫폼에서 사기를 치고 있는데, 이에 속은 투자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