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서수원도서관, '나를 위한 기록, 문학' 등 독서문화 프로그램 참가자 모집

‘문학쓰기’,‘정신건강’,‘청소년 독서토론’ 등 다양한 프로그램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서수원도서관이 독서문화프로그램 ‘나를 위한 기록, 문학’, ‘마음 건강 클래스’, ‘청소년을 위한 주말 독서토론 캠프’ 참가자를 모집한다.

 

‘나를 위한 기록, 문학(어쨌든 쓰는 사람이 되려면)’은 읽기와 일상 기록을 통해 다양한 삶의 모습을 문학적으로 향유하는 프로그램이다. 3월 19일~4월 16일 매주 또는 격주 화요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한다. 성인 30명을 모집한다.

 

‘마음 건강 클래스’는 마음 건강을 위한 스트레스 관리와 건강한 소통 방법을 익히는 프로그램이다. 4월 18일~4월 25일 매주 목요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한다. 성인 30명을 모집한다.

 

‘청소년을 위한 주말 독서토론 캠프’는 역사와 문학 분야 독서 토론을 하며 논리적 사고와 소통 능력을 키우는 프로그램이다. 중학생(2~3학년) 12명을 모집하며, 5월 18일~6월 22일 매주 토요일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진행한다.

 

프로그램별로 모집 기간이 다르다. 서수원도서관 홈페이지 또는 수원시도서관 모바일 앱 ‘통합예약/신청 ' 독서문화프로그램’에서 자세한 내용을 확인하고, 프로그램명을 선택해서 신청하면 된다.

 

수원시 관계자는 “각 분야에 정통한 전문 강사들이 교육하는, 유익하고 질 높은 프로그램”이라며 “독서와 마음 건강에 관심 있는 시민들의 많은 참여 바란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