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반려동물과 여행할 때 꼭 확인하세요!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반려동물과 봄나들이를 계획하고 계시나요? 그렇다면 ‘2024년 반려동물 친화관광도시’로 선정된 포천시와 순천시로 떠나보는 건 어떨까요?

 

행복한 여행을 위해 가장 중요한 건 ‘안전’입니다.

반려동물과의 나들이 가기 전, 안전수칙을 꼭 숙지해 두세요!

 

◆ 차량 운행 시

 

① 반려동물 안고 운전 금지

동물을 안고 운전하면 범칙금 최대 5만 원이 부과될 수 있습니다. 법에서 명시하고 있는 불법 행동임을 명심하세요.

 

② 반려동물 자리는 뒷자리

돌발행동 시 대처하지 못하는 상황이 발생할 수 있어요. 사고가 났을 때 에어백으로 인한 부상의 위험도 존재해요.

 

※ 도로교통법 제39조 5항

모든 차의 운전자는 영유아나 동물을 안고 운전 장치를 조작하거나 운전석 주위에 물건을 싣는 등 안전에 지장을 줄 우려가 있는 상태로 운전하여서는 아니 된다.

 

◆ 대중교통 이용 시

 

① 대중교통별 규격에 맞는 이동장(케이지) 이용하기

*운수사별 차이가 존재하므로, 사전에 확인 필요

 

② 이동장(케이지) 위치는 보호자의 좌석 밑, 발 아래, 무릎

 

③ 두견, 맹금류, 뱀 등은 이용 불가

 

④ 장애인보조견은 예외

 

◆ 펫티켓 숙지는 필수, 반려인은 꼭 지켜주세요!

 

·반려동물에게 보호자 이름, 등록번호, 연락처가 기입된 인식표를 부착해요.

·배변봉투를 챙기고 외출 시 배설물이 생기면 바로 수거해요.

·목줄/가슴줄(길이 2m 이내) 착용은 필수! 맹견의 경우 입마개도 착용해야 해요.

·엘리베이터 등 공용공간에서는 반려동물을 안거나 목덜미 부분을 잡아줘요.

 

◆ 펫티켓 숙지는 필수, 비반려인은 꼭 알아두세요!

 

·타인의 반려견을 빤히 응시하지 말아요.

·타인의 반려견을 만지기 전 먼저 주인의 동의를 구해요.

·타인의 반려동물에게 동의 없이 먹이를 주지 않아요.

·타인의 반려동물에게 소리를 지르지 말아요.

 

사랑스러운 댕댕이들과 따뜻한 봄을 양껏 느끼는 하루가 되길 바랍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