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국제교류센터, 상반기 '한국어교실' 온라인으로 운영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국제교류센터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됨에 따라 ‘2020년 상반기 한국어 교실’을 온라인 강의로 대체 운영한다고 14일 밝혔다.

 

수원시국제교류센터에서 지원하고 있는 한국어 교실은 수원시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돕기 위해 수강생 수준에 맞는 맞춤형 한국어 교육(초급~중급)을 무료로 제공하여 안정적인 한국생활 정착을 지원하기 위해 도입한 프로그램이다.

 

지난 2월 수원시에 거주하는 외국인 81명의 수강생 모집을 완료한 수원시국제교류센터는 상반기 한국어 교실을 온라인강의 시스템을 통해 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고 수강생들이 안전하게 교육받도록 지원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상반기 한국어 교실은 오는 21일부터 7월 30일까지이며, 수강생들이 자택에서 노트북·스마트폰 등을 이용한 웹엑스 화상회의 프로그램으로 온라인 강의를 수강하게 된다.

 

교육내용은 총 다섯 레벨로, ▼레벨 1~2: 한글 자모의 획순과 발음·단어 익히기(예: 기초 단어 익히기, 인사 나누기, 위치 묻고 답하기 등) ▼레벨 3~4: 간단한 문장 읽기, 기초 회화·작문 등(예: 식당·병원 예약하기, 목표 말하기 등) ▼레벨 5: 실용적인 회화·문법·작문 등(예: 감정 표현하기, 의견 제시하기 등) ▼이밖에도 다양한 한국문화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이 프로그램을 수강한 외국인 중 70% 이상 출석한 수강생에게는 ‘한국어 교실 수료증’을 발급하여, 추후 수원시국제교류센터 국제교류서포터즈(SCVA)와 함께하는 한국문화데이(한국문화 체험 프로그램) 등 외국인 대상 프로그램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