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시흥시 대야동 주민자치회, '어르신 찾아가는 실버 교실' 추진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시흥시 대야동 주민자치회는 2024년 주민자치 활성화 사업으로 ‘어르신을 위한 찾아가는 실버 교실’을 추진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어르신들의 치매 예방과 사회적 고립을 방지하기 위해 시작됐다. 프로그램은 대야동 주민자치회의 지역복지 분과가 맡아 진행하며, 상반기(5월~8월)에는 보드게임으로, 하반기(8월~10월)에는 노래교실로 구성됐다.

 

상반기 찾아가는 실버 교실은 총 12회로 구성돼 있으며, 지난 5월 17일 대야동 1통 노인정에서 첫 수업을 시작했다. 이 프로그램은 8월 2일까지 매주 금요일마다 대야동 내 노인정 3곳(1통, 50통, 41통)에서 보드게임 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김경수 지역복지분과장은 “나이가 들수록 사회 참여 빈도가 줄어들면서 고립감, 소외감, 우울감 등의 각종 사회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대야동 어르신들의 사회적 상호작용을 촉진하고 치매를 예방하기 위해 분과원들과 함께 프로그램을 구성했다. 어르신들이 처음 접해보는 보드게임인데도 적극적이고 즐겁게 참여해 주셔서 보람을 느낀다. 하반기에 예정된 노래교실도 어르신들이 즐겁게 참여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라고 밝혔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맹견 사고 걱정 끝!”인천시, 맹견 사육허가제 본격 시행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인천광역시는 개정된 동물보호법에 따라 맹견 사육허가제를 도입하여 맹견으로 인한 안전사고 발생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다. 맹견 사육허가제도는 최근 반려동물 양육 가구와 반려견 개체수가 증가하고 물림 사고가 빈번함에 따라 시민 안전 강화를 위해 시행하는 제도다. 맹견의 경우 오는 10월 26일까지 맹견 사육 허가를 받아야 한다. 법에서 정한 허가 대상 맹견은 도사견, 핏불테리어, 아메리칸 스태퍼드셔 테리어, 스태퍼드셔 불테리어, 로트와일러 등 5종과 그 잡종의 개가 포함된다. 맹견 소유자는 동물등록, 중성화수술, 책임보험에 가입하는 사전요건을 갖춰 인천시에 맹견 사육허가를 신청하고 기질 평가를 받아야 한다. 기질 평가는 맹견에게 ‘입마개 착용시키기’, ‘낯선 사람과 지나가기’ 등 가상의 환경에서 맹견의 공격성을 평가하는 것으로 총 12개 항목을 평가하고 사육 허가 결정을 위해 활용된다. 법에서 정한 맹견 외에도 사람이나 동물에 위해를 가하는 등 공공의 안전에 위험을 준다고 판단되는 반려견도 기질 평가를 거쳐 맹견으로 지정할 수 있다. 또한 사육이 허가된 경우라도 개가 사람, 동물을 공격해 다치게 하거나 죽게 한 경우 사육 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