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행궁 팔로우하고 지동시장 순대 먹자” 이벤트 진행

수원시, 8월 31일까지 화성행궁 야간 개장 관람객에게 바우처 지급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시장 염태영)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수원 화성행궁 야간 개장’ 관람객을 대상으로 지동시장에서 사용 가능한 바우처를 지급하는 이벤트를 마련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이벤트는 ‘화성행궁 팔로우하고 지동시장 순대 먹자’라는 타이틀 아래 8월 31일까지 ‘화성행궁 야간 개장(수~일요일, 오후 6시~9시 30분)’을 이용하는 관람객을 대상으로, 간단한 미션만 수행하면 지동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는 소정의 바우처(5000원)를 준다.

 

참여 방법은 페이스북 또는 인스타그램에서 ‘행궁마실(@hanggung_picnic)’을 팔로우하거나 야간 화성행궁 입장 후 ‘달빛정담’ 인증샷을 찍어 개인 SNS 게시하면 된다. 이는 궁궐 입장 후 ‘달빛정담’ 글자 옆에 달을 형상화한 조형물의 인증샷을 촬영하면 된다.

 

온라인 참여는 불가능하며, 현장에서 미션 수행 후 이벤트 부스(화성행궁 신풍루 앞)에서 바우처를 수령하면 된다.

 

바우처는 이벤트 기간 1일 500명에 선착순 지급하며 기간 내 1인 1회 사용 가능하다. 수원화성 인근에 있는 지동시장 50여 개 식당에서 8월 31일까지 사용할 수 있다. 

 

한편, ‘화성행궁 팔로우하고 지동시장 순대 먹자’ 이벤트는 한국관광공사의 ‘2020 전통시장 연계 관광 활성화 사업’과 연계해 추진하는 이벤트로, 사업비 전액(2000만 원)을 한국관광공사에서 지원하고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이재명, 대법원 '무죄' 취지 파기환송.. 경기도지사 직 유지하며 대선 향해 한발 더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넘겨진 대법원 상고심에서 파기환송 선고를 받으며 경기도지사 직을 계속 유지할 수 있게 됐다. 대법원 전원합의체(주심 노정희 대법관)는 16일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지사에게 벌금 3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파기하고 사건을 수원고법으로 돌려보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지사는 성남시장 재임 시절인 2012년 6월, 보건소장과 정신과 전문의 등에게 친형을 정신병원에 강제 입원시키도록 지시한 혐의(직권남용 권리행사방해)로 기소됐다. 여기에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열린 TV 토론회 등에서 `친형을 강제입원 시키려고 한 적이 없다`는 취지의 허위 발언을 한 혐의(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 공표)도 추가됐다. 1·2심에서는 모두 직권남용 권리행사 방해 혐의를 무죄로 판단했다. 단, 1심은 허위사실 공표 혐의에 대해 무죄로 봤지만 2심은 유죄로 보고 당선무효형인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 선출직 공무원은 일반 형사사건에서 금고 이상, 공직선거법과 정치자금법 위반으로 벌금 100만 원 이상 형을 확정받으면 당선이 무효가 된다. 따라서 대법원의 선고형 판결 여부에 따라 이 지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