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염태영 후보, “충북, 안성지역 폭우 피해지역 지원” 약속

염태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 국지적 폭우로 인한 피해지역 복구와 지원 의지 밝혀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기호 2번 염태영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 후보(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대표회장, 수원시장)가 국지적 폭우로 인한 피해지역의 복구와 지원을 약속했다.

 

염태영 후보는 2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충북과 안성 지역에 비 피해가 심각한 듯”하다며 “수원시가 지원할 수 있는 것이 무엇이 있는지를 파악하도록 지시했다”고 밝혔다.

 

또한 “수원시 자원봉사센터를 중심으로 민간의 자발적 봉사활동이 가능하도록 준비를 부탁해놨다”며, 현재의 수원시 호우상태를 예상할 수 없기 때문에 “(수원시의) 모든 자원을 지원하기는 어렵지만 민간의 참여와 여분의 자원을 총 동원하여 피해지역이 빨리 복구되도록 돕겠다”고 피해지역의 복구와 지원을 약속했다.

 

 

 

 

염 후보는 당일 대구, 경북지역 최고위원 합동연설회에 참석하여 현장을 지키지 못하는 것에 대해서는 “재난을 총괄하는 제2부시장으로 하여금 비상 상황을 챙기도록 하고, 저도 시시각각 현장의 상황을 보고 받고 있다”면서 “지난 10년간 비상대응 매뉴얼을 현장에 맞게 수정하고 보완하여 침수예상구역에 대한 비상조치를 선제적으로 해 놓았기 때문에 큰 걱정은 없다”고 말해, 현직 시장으로서 당내 선거에 참여하는 과정에서도 시정에 소홀하지 않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한편 수원시는 강원지역 산불, 포항 지진, 울산지역 태풍 등 각종 사회・자연 재해 때마다 민관 합동으로 피해지역에 대한 복구와 지원을 아끼지 않았으며, 2020년 신년화두로 ‘勞民勸相(노민권상, 서로 위로하고 돕는 사람들의 도시)을 선정하며 전국의 지자체가 어려움에 처할 때마다 도움의 손길을 뻗고 있다.

 

강원도 속초 산불지역에 대한 수원시민의 숲을 조성하고, 대구지역 코로나19확산 당시 마스크와 손세정제를 지원했으며, 무안, 장수, 순창 등 농촌 지역의 특산물의 판로에 어려움을 겪을 때 마다 공동 구매를 하는 등 전국 최대 기초지자체로서 손색없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편 염태영 최고위원 후보는 현 3선 수원시장으로 전국시장・군수・구청장협의회 대표회장을 겸하고 있으며, 노무현 대통령시절 청와대 비서관과 문재인 대통령 직속 일자리위원회 위원을 역임했으며 현재 문재인 대통령 직속 국가균형발전위원회 위원, 전국자치분권민주지도자회의(KDLC)상임대표로 활동하고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휴가철.. 수도권·중부 '물폭탄', 남부 '찜통더위' 극과 극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본격적인 휴가철에 돌입한 2일, 수도권·중부지방에는 집중 호우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남부지방은 폭염 경보가 발효되는 등 극과 극의 날씨 차이를 보이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4시를 기해 인천, 서울, 경상북도(경북북동산지·봉화평지·문경·영주), 충청북도(제천·단양·음성·충주·괴산·청주), 강원도(강원남부산지·양구평지·정선평지·홍천평지·인제평지·횡성·춘천·화천·철원·원주·영월), 서해5도, 경기도 지역에 호우경보를 발효했다. 이처럼 국지적으로 수도권·중부 지방에 내린 집중 호우로 인해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전날부터 이날 낮 12시까지 폭우로 인해 사망 5명, 실종 2명, 부상 4명 등의 인명피해가 보고됐다고 밝혔다. 중대본에 따르면 서울 도림천에서 고립된 80대 남성 1명과 안성에서 조립식 판넬 건물이 붕괴하면서 50대 남성 1명이 사망한 데 이어 충북 제천, 충주, 음성에서 각각 사망자 1명이 잇따라 발생했다. 충북 충주 소방대원 1명을 포함해 2명이 실종됐으며 강원 횡성에서 2명, 충북 충주에서 2명이 부상을 입었다. 인천 강화군에서는 이날 오전 5시 55분께 한 단독주택 지하 1층 보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