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신안산선 연장은 東西가 다함께 발전할 수 있는 주춧돌" 서철모 화성시장

URL복사

- 화성시 서부권은 광역교통수요 급증한 데 비해 교통인프라 절실한 상황
- 서해선 활용한 신안산선 남양-향남 연장사업으로 철도 인프라 확충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 화성시는 지난 8월 국토교통부에 공식 건의한 신안산선 남양-향남 연장사업에 대한 설명과 의견 청취를 위해 해당 지역 사회단체와의 간담회를 16일부터 순차적으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그런 가운데 간담회에 참석한 서철모 화성시장은 이날 자신의 SNS를 통해 "신안산선 연장, 힘을 모으면 이룰 수 있습니다"라는 글을 올려 연장사업에 대해 힘을 실었다.

 

서철모 시장은 페이스북에 "도시발전에 가장 중요한 요인 중 하나는 교통인프라인데, 신안산선은 우리 시 서부지역을 통과하기 때문에 지역발전과 사회인프라 확충을 견인할 것으로 기대되는 사업"이라고 못박으며, "기대가 큰 만큼 자체 연구용역 결과를 바탕으로 현재 공사중인 서해선을 활용하여 신안산선 복선전철 구간 남양-향남 연장사업을 지난 8월 3일 정부에 공식적으로 제안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현재 정부의 타당성 검증이 진행되고 있는데, 신안산선 연장에 대한 시민들의 요구와 관심이 클수록 타당성 검증에 반영되어 사업이 현실화될 가능성도 높아지리라 예상한다"면서, "우리 시 서부권은 각종 대규모 개발사업과 인구 증가 요인으로 인해 광역교통수요가 급증한 데 비해 서울 도심권 접근이 어렵기 때문에 교통인프라가 절실한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이에 따라 "지역발전과 서울 접근성이 높아지는 신안산선 연장은 서부지역 교통인프라 확충에 무엇보다 중요한 사업"이라고 재차 강조하며, "지역의 숙원사업인 만큼 가용할 수 있는 모든 자원과 행정력을 동원하여 남양-향남 연장사업이 성사될 수 있도록 국회의원, 시도의원, 시민들과 긴밀히 협력하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신안산선 복선전철의 향남 연장은 서울 여의도에서 출발해 국제테마파크까지 오는 신안산선을 송산과 남양을 경유하여 향남까지 연장하는 사업으로, 기존 노선을 활용해 적은 사업비로 철도 인프라를 확충할 수 있는 획기적인 사업으로 꼽힌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김선호도 당했나" 폭로글 올린 전 여친, 그녀의 전 남편도 "당했다" 폭로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인기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로 한창 주가를 올리던 배우 김선호에게 임신중절을 강요당했다는 등 인간성 문제를 폭로해 파문을 일으킨 전 여자친구 최OO 씨의 전세가 역전됐다. 26일 디스패치에 게재된 '김선호, 왜곡된 진실'이라는 기사와 더불어 전 여친의 전 남편이 과거 결혼 기간 최 씨가 여러 차례 외도를 저질렀으며, 'SNS 폭로글 공격이 상습적'이라는 주장이 나와 후폭풍이 거세다. 앞서 디스패치는 26일 '최OO 씨에게 묻습니다…김선호, 왜곡된 12가지 진실'이라는 제목으로 김선호의 전 여친 최 씨가 잦은 외도와 사치스러운 생활로 김선호를 힘들게 했다며, 임신 중절도 김선호와 합의한 것이었다고 조목조목 증거를 들어 보도했다. 디스패치에 따르면 2019년 연말, 지인 모임에서 우연히 만난 김선호와 최 씨는 3월 초에 본격적인 교제를 시작했고, 사귄 후에 자신이 '이혼녀'라는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대해 김선호는 "다소 충격이었지만 좋아서 만난 거니까, 이혼녀라도 달라질 건 없다"고 수용했다고 전했다. 또한 두 사람은 사귀는 동안 최 씨의 끊이지 않는 사생활 문제와 거짓말로 자주 다퉜으며, 최 씨의 사치와 씀씀이에 김선호가 힘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