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럴 수가? '소탐대실' 이강인 하극상으로 손흥민 손가락 탈구

4강전 전날, 탁구 때문에 손흥민 멱살, 이강인 주먹질(?)
외국 성장 이강인, 인성 논란 일파만파
셀럽 선호 정몽규 회장, 클린스만 개인적인 친분과 위약금때문에 패배를 선수 탓으로 돌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지난 7일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4강전에서 무패전력의 요르단에 0-2로 진 한국 축구대표팀. 

 

허탈감만 안겨준 이 졸전의 패배 뒤에 숨어 있던 충격적인 사실이 드러나며, 파장이 일파만파 퍼지고 있다.

 

패배 요인 중 하나로 위르겐 클린스만(60·독일) 감독의 '니맘대로해줘' 전술 외에도 4강전 전날 선수 사이에 물리적인 충돌이 있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영국매체 '더 선'은 14일(한국시간) "손흥민이 아시안컵 준결승 전날 저녁식사 자리에서 동료들과 언쟁을 벌이다가 손가락이 탈구(dislocated)되는 부상을 당했다"고 보도했다. 

 

이에 대한축구협회 관계자도 "주장 손흥민(32·토트넘)과 이강인(23·파리생제르맹)이 언쟁을 벌이다 손흥민과 이강인이 멱살을 맞잡았다. 동료들이 말리는 과정에서 손을 뿌리치다 손흥민이 다쳤다"고 사실을 인정했다. 

 

사건은 이강인·설영우(26·울산)·정우영(25·슈투트가르트) 등 대표팀의 젊은 선수들이 저녁식사를 일찍 마친 뒤 식당 옆 공간에서 탁구를 한 것이 발단이었다.

 

이후 고참급 선수들이 식사를 하러 왔는데 이강인 등이 탁구를 하는 소리가 시끌벅적하게 들렸다. 주장 손흥민은 팀 단합 시간으로 삼는 식사자리에서 먼저 일어나 개인행동을 하는 것을 나무랐고, "탁구를 그만하라"고 했으나 말을 듣지 않아 언쟁이 오갔다.

 

이 과정에서 후배들의 무례한 태도에 화가 난 손흥민이 이강인의 멱살을 잡았고, 이강인이 그에 맞서면서 일촉즉발의 상황이 벌어졌다. 

 

식사자리는 순식간에 아수라장이 됐고, 선수들이 손흥민과 이강인 등을 떼어놓는 과정에서 손흥민이 손가락을 다쳤다.

 

클린스만 감독은 현장에서 이 장면을 모두 지켜본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소란이 끝난 뒤 중재에 나섰고, 선수들이 화해하면서 당시에는 사건이 일단락됐다.

 

그러나 일부 고참급 선수들은 클린스만 감독을 찾아가 선배에게 덤빈 이강인을 요르단전 선발 명단에서 제외해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클린스만 감독은 이번 대회에서 3골을 터뜨렸던 이강인을 키카드로 기용했다.

 

다음 날 열린 요르단전에서 한국은 단 한 골의 유효 슈팅도 없이 최악의 경기력을 보인 끝에 참패했다. 온 국민의 기대를 안고 손흥민·이강인·황희찬 등 세계적인 선수들이 모두 선발 출전했지만, 무기력한 경기 끝에 실망감만 안겨줬다. 

 

손흥민은 요르단전 후 "내가 앞으로 대표팀을 할 수 있을지에 대해서 생각해봐야 할 것 같다. 감독님께서 저를 더 이상 생각 안 하실 수도 있고, 앞으로의 미래는 잘 모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강인을 선발로 내보낸 클린스만 감독의 선택을 두고 서운한 감정을 나타낸 발언으로 해석된다. 

 

아시안컵에서의 무기력한 경기력으로 경질 위기에 몰린 클린스만 감독의 선수단 관리를 비롯, 손흥민-이강인 '충돌사태'를 발빠르게 인정하여 선수들을 보호하지 않고 패배의 원인을 선수들로 돌린 대한축구협회도 낙제점인 것으로 드러나, 많은 전문가와 축구팬들의 원성을 사고 있다.



정몽규 회장 등 축구협회 집행부는 대표팀의 문제와 클린스만 감독의 경질 및 거취를 최종적으로 결정하기 위한 전력강화위원회 회의를 15일 연다고 밝혔다.

 

아시안컵에서 귀국하자마자 미국 자택으로 다시 돌아가버린 클린스만 감독은 이 회의에 화상으로 참여하는 것으로 알려져 더욱 공분을 사고 있다.



한편 대표팀 내 '선후배 간 갈등'은 이강인과 손흥민에게만 국한된 문제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축구계 한 관계자는 "대회 기간 중 이강인은 김민재(28·바이에른 뮌헨), 황희찬(28·울버햄프턴) 등 고참급 멤버와도 갈등이 있었다"며, "어릴 적부터 스페인에서 성장한 이강인의 언행은 한국에서 축구를 배운 선수들과 정서적으로 달라 자주 부딪치곤 했다"고 전했다. 

 

이번 사건이 불거지면서 파장을 부르자, 이강인은 "언제나 저희 대표팀을 응원해주시는 축구 팬들께 큰 실망을 끼쳐드렸다. 정말 죄송하다. 제가 앞장서서 형들의 말을 잘 따랐어야 했는데, 축구 팬들에게 좋지 못한 모습을 보여드리게 돼 죄송스러울 뿐이다. 저에게 실망하셨을 많은 분께 사과드린다"고 자신의 SNS에 올렸다.

 

하지만 한국축구를 이끌어갈 차세대 주장으로 여기며 응원했던 팬들조차 댓글에 "탁구로 전향하지 그러냐", "기술보다 먼저 인성을 배워라", "정작 몸싸움한 대선배 손흥민에게는 사과 한마디도 없냐" 등 싸늘한 비판들을 쏟아내고 있다.

 

온 국민의 기대를 한 몸에 받았던 이강인은 한순간의 아집으로 벌어진 하극상으로 말미암아 크나큰 후폭풍을 맞이하고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1년 반 만에 또 이혼한 선우은숙, 유영재는 '양다리' 논란에도 침묵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연하남과 재혼 한 후 ‘동치미’ 등 다수 방송에 출연해 알콩달콩 러브스토리와 결혼생활을 공개해온 배우 선우은숙(65)이 아나운서 유영재(61)와 재혼 1년6개월 만에 파경을 맞았다. 선우은숙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는 "선우은숙 씨와 유영재 씨가 성격차이로 최근 협의 이혼을 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선우은숙은 4살 연하 유영재와 지난 2022년 10월 혼인신고를 하고 법적부부가 됐다. 결혼발표 당시 두 사람은 기독교 신자라는 공통점으로 빠르게 가까워져 만난 지 8일 만에 결혼을 약속했다는 영화 같은 스토리로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러나 여러 방송을 통해 두 사람은 여러차례 갈등 상황을 내보여 선우은숙의 재혼생활이 순탄치 만은 않았던 것으로 엿보였다. 특히 결혼 8개월 만인 지난해 5월에 떠난 신혼여행 모습이 MBN ‘속풀이쇼 동치미’를 통해 공개됐는데, 당시 선우은숙은 부부싸움 끝에 “내가 결혼이라는 걸 너무 쉽게 생각하고 이 사람을 잘못 선택했나”라고 눈물지었다. 한편 선우은숙과 유영재의 이혼 소식이 전해진 이후, 선우은숙과의 만남 당시 유영재에게는 동거 중인 사실혼 관계의 여성이 있었다는 충격적인 의혹이 터져 나왔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베이비부머 퇴직자, 중소·사회적경제 기업에 "컨설턴트로 지원한다"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전문경력을 보유한 베이비부머 퇴직자를 중소·사회적경제기업을 위한 기업 조언자(컨설턴트)로 지원한다. 경기도는 4월 9일부터 인원 마감까지 이런 내용을 담은 ‘2024년 베이비부머 기업 컨설팅 지원사업’ 참여자와 참여기업을 모집한다. 참여 대상자 베이비부머 전문 퇴직자는 신청일 현재 경기도 거주자면서 사업자등록이 되지 않은 무직인 퇴직자 가운데 50세 이상 64세 이하, 조언(컨설팅) 활동을 희망하는 분야(수출, 첨단기술 및 경영)에서 5년 이상의 경력이 있어야 한다. 참여기업의 경우 해외 수출 마케팅 역량 강화를 희망하는 경기도 소재 중소기업이나 사회적경제 기업이면 된다. 올해는 40명의 베이비부머 전문 퇴직 인력 65개 기업을 연결할 계획이며, 5월 중 연결하면 최대 6개월까지 월 3회 이상 온라인과 오프라인 조언을 제공한다. 조언자로 활동할 베이비부머들에게는 활동 수당으로 월 60만 원(도비 50만 원, 기업 부담 10만 원)씩을 제공하며, 올해부터는 참여 조언자에게 전문 분야별 역량 강화 교육과 컨설턴트 자격증 과정도 지원한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베이비부머 전문 퇴직 인력 및 기업은 참여 신청서 등 관련 서류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