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사)대한노인회 오산시지회 정기총회 개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오산시는 지난 29일 (사)대한노인회 오산시지회가 오산남부종합복지관에서 정기총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올해 처음 개최된 정기총회에서는 지난해 이루어진 사업에 대한 평가 및 올해 진행 예정 사업에 대한 승인 등이 이루어졌다.

 

또한 효율적인 경로당 운영 분위기 조성 및 그 공로를 치하하기 위해 ▲남촌동 경로당 정도헌 회장 ▲밀머리 경로당 오명희 회장 ▲신장18통 경로당 김용섭 회장에게 모범 경로당 회장 표창을 수여했다.

 

우수경로당으로는 ▲동부삼환아파트 경로당 ▲세교1동 경로당 ▲외삼미동 경로당이 선정돼 시장 표창을 수여했다.

 

이날 이권재 오산시장은 축사를 통하여 경로당 임원들의 사명감과 노력에 대해 감사의 인사를 전하며 “올해 처음 시행되는 지역봉사지도원 사업에 경로당 회장들이 위촉돼 앞으로 보다 더 지역사회활동에 적극 참여해 줄 것을 부탁한다”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1년 반 만에 또 이혼한 선우은숙, 유영재는 '양다리' 논란에도 침묵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연하남과 재혼 한 후 ‘동치미’ 등 다수 방송에 출연해 알콩달콩 러브스토리와 결혼생활을 공개해온 배우 선우은숙(65)이 아나운서 유영재(61)와 재혼 1년6개월 만에 파경을 맞았다. 선우은숙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는 "선우은숙 씨와 유영재 씨가 성격차이로 최근 협의 이혼을 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선우은숙은 4살 연하 유영재와 지난 2022년 10월 혼인신고를 하고 법적부부가 됐다. 결혼발표 당시 두 사람은 기독교 신자라는 공통점으로 빠르게 가까워져 만난 지 8일 만에 결혼을 약속했다는 영화 같은 스토리로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러나 여러 방송을 통해 두 사람은 여러차례 갈등 상황을 내보여 선우은숙의 재혼생활이 순탄치 만은 않았던 것으로 엿보였다. 특히 결혼 8개월 만인 지난해 5월에 떠난 신혼여행 모습이 MBN ‘속풀이쇼 동치미’를 통해 공개됐는데, 당시 선우은숙은 부부싸움 끝에 “내가 결혼이라는 걸 너무 쉽게 생각하고 이 사람을 잘못 선택했나”라고 눈물지었다. 한편 선우은숙과 유영재의 이혼 소식이 전해진 이후, 선우은숙과의 만남 당시 유영재에게는 동거 중인 사실혼 관계의 여성이 있었다는 충격적인 의혹이 터져 나왔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