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꿈드림, 2024년 제1회 검정고시 고사장으로 아웃리치 활동 성황리 운영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수원시청소년청년재단 수원시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에서는 지난 4월 6일 학교 밖 청소년 수험생들의 검정고시 합격을 응원하기 위해 조원중학교, 정천중학교에서 제1회 검정고시 고사장 아웃리치 활동을 진행했다.

 

아웃리치 활동은 수원시 꿈드림에 등록된 검정고시 수험생 대상 급식지원과 기관 홍보를 중심으로 진행됐다.

 

꿈드림 급식지원으로 사전 신청된 138명의 수원시 꿈드림 이용 학교 밖 청소년들에게 도시락(대면) 및 기프티콘(비대면)을 제공했으며, 고사장 내 검정고시 응시 수험생들 대상으로 리플렛, 과자세트, 필기구세트 등 780건의 홍보물을 배포하여 기관 홍보를 진행했다.

 

수원시 꿈드림에 등록된 학교 밖 청소년 중 제1회 검정고시 시험에 응시한 청소년은 총 151명(초졸 8명, 중졸37명, 고졸 106명)이다.

 

한 수험생은 “떨리고 긴장됐는데 꿈드림센터 선생님들이 응원차 오셔서 힘이 났다”며 “따뜻한 격려에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꿈드림 센터 관계자는 "이번 고사장 아웃리치를 통해 검정고시에 응시한 학교 밖 청소년들이 안정된 마음으로 시험을 치를 수 있었기를 바란다며"며 "앞으로도 학교 밖 청소년들의 검정고시 합격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수원시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는 상담지원, 교육지원, 활동지원, 자립지원, 복지지원 등을 통해 학교 밖 청소년이 건강한 사회구성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