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권선구 평동, 찾아가는 경로당 복지정보 안내 실시

쏠쏠한 정보, 술술 풀리는 노후생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권선구 평동은 관내 경로당 어르신들을 대상으로 『쏠쏠한 정보, 술술 풀리는 노후생활』 찾아가는 복지정보 안내 서비스를 제공한다.

 

『쏠쏠한 정보, 술술 풀리는 노후생활』은 ▲국민기초생활보장제도 ▲기초연금 ▲장기요양보험 등 각종 복지제도와 ▲새빛돌봄 ▲새빛톡톡 등 맞춤형복지 서비스에 대한 정보를 시·동 홍보사항 등과 함께 어르신들이 자주 이용하는 경로당으로 찾아가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본 서비스를 통해 어르신 본인뿐만 아니라 주변의 어려운 이웃 등 복지지원이 필요한 대상이 적기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주변 홍보 및 제보를 당부하고, 어르신의 건강하고 행복한 노후생활을 지속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보건소 등 유관기관 연계를 통해 치매검사, 손씻기, 키오스크 활용방법 교육 등 어르신 일상에 필요한 사항들에 대해 경로당별 맞춤형 서비스를 추가 제공한다.

 

사업에 참여한 어르신은 “기계(키오스크) 앞에 서 있을 때 뒤에 사람이 있으면 조바심이 나서 땀이 났었는데 이제는 용기가 난다.”라며 경험담과 함께 자신감을 나타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송바오 송영관 사육사의 칼럼, "푸바오가 남긴 것"
[에버랜드 송영관 사육사 칼럼] 2020년은 우리 모두에게 참 어려운 시기였다. 코로나19가 발생한 후 모든 것이 멈춘 것 같았다. 사람들은 마스크 아래 각자의 표정과 감정을 가린 채 서로 거리를 둬야 했다. 일상 또한 제한되었고 지치고 힘든 시기였다. 그러나 조용해진 바깥 세상과는 다르게 손바닥만 한 스마트폰 속 세상은 다른 속도로 흘러갔다. 지친 일상에 힘이 되어주는 글과 영상도 있었지만, 그에 못지않게 자극적이고 불안한 소식들이 우리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멈춘 듯 멈추지 않은 듯, 연결된 듯 단절된 듯, 끝이 보일 듯 말 듯…. 외로움으로 영혼을 잃어가고, 위기를 마주하고, 좌절했다. 불행한 시기였다. 그즈음이었던 7월, 우리 앞에 한 신비한 생명체가 나타났다. 바로 국내 최초 아기 판다 '푸바오'였다. 너무나도 사랑스럽고 신비한 이 생명체에 많은 이들의 이목이 쏠렸다. 푸바오와 판다의 삶은 마음 아픈 소식들을 보고 듣고 견뎌내느라 지쳐 있던 우리들의 마음을 달래주기에 충분한 듯했다. 엄마 판다 '아이바오'의 헌신적인 육아에서 무한한 사랑을, 사육사들의 진정성 있는 교감과 관계에서 진심을, 푸바오의 성장 과정을 응원하며 용기와 희망을, 그 안에서 매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