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지동 행정복지센터, 일반주택가 거점 배출지 샘플링 검사 실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팔달구 지동 행정복지센터는 지난 26일 통장, 주민, 환경관리원 등 10명이 참여한 가운데 일반주택가에서 배출되는 소각용 생활폐기물에 대한 샘플링 검사를 실시했다.


샘플링 검사는 배출된 종량제봉투를 파봉하여 봉투에 음식물쓰레기 또는 재활용가능 품목 등이 포함되어 있는지 확인하는 작업으로 위반사례가 2회 이상일 경우 반입정지 처분을 받을 수 있다.


이번에 실시한 샘플링 검사는 지동 관내 일반주택가 거점 배출지 중 쓰레기 배출이 많은 1개소를 선정하여 실시했다.


샘플링 검사에 참여한 26통장은 “파봉 결과 생각보다 재활용가능 품목들이 많이 혼입되어있는 것을 직접 확인했다. 주민들을 상대로 올바른 분리배출 방법을 적극 홍보해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최승란 지동장은 “앞으로도 일반주택가 배출지 외 에코스테이션과 공동주택을 대상으로도 샘플링 검사를 실시하여 올바른 쓰레기 분리배출 문화를 정착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신병2' 전승훈, ‘100% 싱크로율’ 역대급 신스틸러 활약
【뉴스라이트 = 한경준 기자】 배우 전승훈이 ‘신병2’ 최종회에서도 독보적인 개성을 뽐내며 신스틸러로 활약했다. 12일 방송된 지니TV 오리지널 ‘신병2’ 최종회는 전승훈이 연기하는 이병 임다혜가 생활하는 생활반을 배경으로 시즌2가 마무리됐다. ‘FM 중대장’ 오승윤(김지석 분)의 폭주가 멈춰지고 신화부대는 평화를 되찾은 듯했다. 말년병장이 된 최일구(남태우 분)는 일병 박민석(김민호 분)에게 자신을 형이라고 부르라며 괜찮다며 다독이다 박민석이 형이라고 부르자 “진짜 부르냐”고 구박하며 너스레를 떨어 시끌벅적하게 장난을 쳤다. 그런 가운데 임다혜(전승훈 분)는 홀로 창가에 서서 건빵을 던지며 “구구구구 최일구 구구구구”라며 비둘기와 소통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행보관 박재수(오용 분)가 왁자지껄한 생활반에 들어왔고, “신병 왔다. 짐 싹 다 풀고 밥 먹여”라고 명령했다. 신병 소식에 ‘막내라인’ 박민석과 차병호(강효승 분)는 화색이 돌았다. 그러나 이어 들어온 신병의 모습에 모두 웃음을 잃었고, 감정기복이 느껴지지 않는 변동 없는 표정을 자랑하는 임다혜마저도 건빵을 힘없이 떨구는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을 극대화시키며 신병의 정체를 궁금하게 했다.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