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이웃 사랑실천에 주민단합까지 일석이조.

석수3동‘우리동네 마을텃밭 가꾸기’를 아세요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안양시석수3동이 특수시책으로‘우리 동네 마을텃밭 가꾸기’를 추진하고 있다.

주민자치위원회, 통친회, 새마을지도자회, 청소년지도자협의회 등 석수3동의 8개 사회단체가 공동으로 텃밭을 가꿔, 수확한 채소를 어려움이웃과 나누는 것이다.

유휴지인 석수3동 594-4 일대는 상추, 고구마, 고추 등의 농작물이 재배돼 있다.

이달 중순에는 사회단체 합동으로 상추와 고추를 수확해 취약계층에 전달한 바 있다.

오는 9월에는 고구마를 거둬 또 한 차례 나눔의 기회를 마련할 예정이다.

양동성 석수3동 주민자치위원장은“우리 동네 마을텃밭에서 재배한 농작물을 취약계층에게 나눠드림으로서 코로나로 더욱 힘겨워 하는 이웃에게 조금이나마 위안이 됐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석수3동은 이와 함께 동 관내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월 1회 순찰하는‘동네 한바퀴’도 운영 중이다.

사회단체원을 비롯해 동 직원과 환경미화원들이 쓰레기무단투기를 단속하고 주민불편사항 여부를 파악하고 있다.

이재영 석수3동장은“작은 정성으로 어려운 이웃에 힘이 돼주고 불편해소에 나서주는데 대해 감사하다”고 전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총정리] '살인의 추억' 이춘재 연쇄살인 범행으로 34년만에 수사 종료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경찰이 우리나라 강력범죄 사상 최악의 장기미제사건이자 세계 100대 살인사건으로 꼽혔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를 1년 만에 공식 마무리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은 2일 브리핑을 열고 '이춘재 연쇄살인사건'에 대한 종합수사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춘재(57)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도 화성, 수원, 충청북도 청주 등에서 총 14건의 살인 사건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14건의 살인사건 중 그의 DNA가 검출된 사건은 총 5건이지만, 이춘재는 14건의 살인사건 모두에 대해 자백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경찰은 조사 결과 이춘재가 뚜렷한 사이코패스 성향을 드러냈다고 밝혔다. 수사 초기에는 이춘재가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며 반성하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으나, 실제로는 피해자의 아픔과 고통에 전혀 공감하지 못하고, 언론과 타인에 관심을 받고 싶어 했다고 전했다. 경찰은 내성적이었던 이춘재가 군 제대 이후 단조로운 생활로 인해 욕구불만을 느껴 연속적인 성범죄를 저지르기 시작한 것으로 추정했다. 이춘재는 작년 재수사가 시작된 후, 최초 접견시에는 범행을 완강히 부인했지만 4차 접견 이후부터는 14건의 살인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