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스캔들 하나 없던 '동방신기' 최강창민, 일반인과의 첫 열애로 깜짝 웨딩 발표

직접 쓴 손편지로 9월 5일 일반인과 결혼 소식 전해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한류붐을 이끈 1세대 아이돌그룹 '동방신기'의 최강창민이 깜짝 결혼 발표를 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그동안 별다른 스캔들 하나없이 데뷔 16년 만에 공개된 첫 열애이자 '모범생' 이미지였던 그가 결혼한다는 소식이 나가자 팬들의 뜨거운 응원과 지지가 쏟아졌다.

 

앞서 지난해 12월, 최강창민이 연하의 비연예인과 열애 중이라는 기사가 보도되며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최강창민과 비연예인인 예비 신부는 지인의 소개를 통해 처음 만나 서로 호감을 느껴 연인 사이로 발전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결국 결혼이라는 뜻 깊은 결실을 맺게 되어 훈훈함을 주고 있다.

 

12일 최강창민은 공식 팬클럽 커뮤니티 ‘Lysn’에 직접 쓴 손편지를 올리며 결혼에 대한 사실을 팬들에게 직접 알렸다.

 

그는 자필 편지를 통해 “그동안 큰 애정으로 응원해 주신 팬 여러분께 저의 갑작스런 이야기로 놀라게 하고 혹여 서운해하실 분들도 계실 거라 생각돼 한편으로 미안하고 무거운 마음이 든다. 그래도 저의 인륜지대사를 직접 전해 드리는 것이 도리라고 생각했다”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재 저는 교제 중인 여성 분이 있다. 그분과 믿음과 신뢰를 주고받으며 좋은 관계로 지내 왔고 자연스레 이 사람과 앞으로 인생을 함께하고 싶다는 결심을 하게 돼, 더위가 끝날 무렵인 9월에 식을 올리기로 했다”고 전했다.

 

 

 

 

그는 또 파트너 멤버인 유노윤호에게도 "저의 결정을 응원해주고 함께 기뻐해 주던 윤호 형에게 감사하다"며 인사를 전했다.

 

이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측은 "최강창민이 오는 9월 5일 교제 중인 여자친구와 결혼을 하게 되었다"며, "신부가 비연예인인 만큼 결혼식은 비공개로 치를 계획이며, 세부 사항은 모두 비공개로 진행되오니, 양해 부탁드린다"고 설명했다.

 

한편 최강창민은 지난 2003년 '동방신기'로 데뷔하여 ‘허그’(HUG) ‘주문(MIROTIC)’ 등 다수의 히트곡을 내 일본 등 아시아에서 한류붐을 일으켰다. 지난 4월에는 첫 번째 솔로 미니 앨범 ‘Chocolate’을 발매하며 음악적 스펙트럼을 키워나가고 있다.
 


관련기사

20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