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미혼여성 사유리, '정자 기증' 출산으로 당당하게 엄마되다

URL복사

사유리, 일본서 정자 기증받아 지난 4일 득남 "너무너무 행복하다"
"오직 출산만을 위해 급하게 결혼할 사람을 찾거나, 사랑하지도 않은 사람과 결혼하기는 싫었다"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결혼하지 않은 방송인 사유리(41)가 정자를 기증받아 출산한 것으로 알려져 미혼여성의 출산 도화선에 불을 당겼다.

 

사유리는 지난 16일 KBS 뉴스를 통해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 보관되어 있던 이름 모를 남성의 정자를 기증 받아 최근 3.2kg의 건강한 남자아이를 출산해 결혼을 하지 않은 상태에서 ‘자발적 비혼모’가 됐다고 밝혔다.

 

사유리는 지난해 10월 한국의 한 산부인과 진료 당시 "난소 나이가 48세라는 이야기를 들었다"며, "(의사가) 자연임신이 어려운 데다 지금 당장 시험관 시술을 하더라도 성공확률이 높지 않다고 해, 눈앞이 무너지는 것 같았다. 죽고 싶다는 생각마저 들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의사가) 시간이 지나면 더 나빠질 것이고 시기를 놓치면 평생 아이를 못 가진다고 했다"며, "그렇다고 오직 출산만을 위해 급하게 결혼할 사람을 찾거나 사랑하지도 않은 사람과 결혼하기는 싫었기에 고심 끝에 결혼하지 않고 '엄마'가 되기로 결정했다"고 강조했다.

 

또 한국 산부인과에서는 미혼여성에게 정자를 기증해 주지 않아, 일본에서 출산의 길을 택했다고 덧붙였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사유리의 인스타그램과 각종 댓글을 통해 "출산 축하드린다", "용기가 너무 멋있다", "비혼인 나도 정자를 기증받아 아이를 낳고 싶다" 등의 격려의 글이 쏟아졌다.

 

사유리는 지난 2007년 KBS 2TV의 예능 프로그램 ‘미녀들의 수다’에 출연해 엉뚱하고 솔직한 입담으로 인기를 끌어 ‘생방송 금요와일드-후지타 사유리의 식탐여행’ ‘진짜사나이’ 등에 출연하면서 한국에서 본격 방송인의 길을 걷고 있다.

 


관련기사

28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박남춘 인천시장,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제 집에 두고 가지 않을게” 박남춘 인천시장이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오랜만에 국회에 가서 참 뜻깊은 협약을 맺고 왔다"고 소개하며, "반려동물과 함께 갈 수 있는 업소를 인천지도에 표시하는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했다"고 알렸다. 먼저 박남춘 시장은 "가장 중요한 하루 일과 중 하나가 키우고 있는 반려 거북이와 물고기 구피를 지켜보는 일"이라며, "이제는 움직임만 봐도 기분을 알아차리는 경지에 올랐다"고 운을 뗐다. 이어 박 시장은 "오늘은 반려견 심쿵이와 젤리를 만났는데, 애정을 담아 쳐다보니 함께 눈을 맞춰준다"면서, "역시 어떤 동물이든 말은 안 통해도 마음은 통하나 봅니다"라고 흐뭇한 마음을 페이스북에 전했다. 그러면서 "인천시는 지난 1년 동안 코로나19를 겪으며 반려동물을 위한 다양한 제도와 사업을 발굴했다"고 소개하며, "전국 최초로 ‘코로나19 확진환자 반려동물 임시보호소’를 운영했고, 반려동물도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을 때 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관리지침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특히 오늘 맺은 ‘반려동물 동행시설 안내서비스’ 추진을 위한 상생협약에는 "더불어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