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탁재훈 '원정 도박'으로 모처럼의 재기에서 또 연예활동 중지?

URL복사

처음엔 극구부인했으나, 결정적 사진엔 묵묵부답
'컨추리꼬꼬' 신정환, 탁재훈 모두 '도박'으로 구설수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개그맨 강성범의 해외 원정 도박 의혹을 제기했던 연예기자 출신 유튜버 김용호 씨가 최근 방송인 탁재훈과 배우 이종원, 가수 승리(본명 이승현), 배우 변수미 등의 불법 도박 의혹을 추가로 제기해 논란이 되고 있다. 

 

특히 방송인 탁재훈은 최근 ‘미운 우리 새끼’와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뜻밖의 커플’로 방송 재기에 나선 터라 그의 행보에 이목이 쏠리고 있다.

지난 27일 유튜브 채널 '연예부장 김용호'에서는 "강성범 ‘정킷방’에 연루된 연예인들의 실명을 까야 경각심을 줄 수 있을 것"이라며 해외 원정도박 의혹이 있는 연예인들의 실명을 언급했다.

 

탁재훈은 김 씨와의 전화통화를 통해 "도박할 돈이 없다"며 완강히 부인했고, 다음 날 언론인터뷰를 통해 사실 무근이라는 입장과 함께 법적 대응을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그러자 지난 29일 김용호 씨는 탁재훈의 결정적 증거가 담긴 영상을 게재했다. 김 씨는 코로나 직전에 필리핀 호텔 카지노 정킷방에서 찍은 영상이라며 캡처한 사진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그는 "사진을 자세히 보면 바카라 판"이라며 "이 곳은 소수의 사람들이 모여서 하는 정킷방(카지노 업체에서 돈을 주고 빌린 VIP 룸)이고 탁재훈이 바카라 테이블에 앉아 도박을 하면서 음식도 먹고 술도 마시며 여유롭게 도박을 즐길 수 있는 건 VIP방"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 사진을 누가, 언제, 어디서, 어떻게 찍었는지 탁재훈 본인도 알고 있다"며 "탁재훈이 너무 쉽게 법적 대응을 한다고 한 기사를 보고 황당해서 공개한 것이다. 이래도 발뺌할 거냐"라고 다그쳤다. 

 

 



김용호 씨는 "탁재훈은 다시 전화를 주기로 했으나 연락이 오지 않았다"며, 탁재훈이 증거가 올라오자 묵묵부답으로 버티고 있다고 덧붙였다.

탁재훈은 지난 2013년에도 일명 ‘맞대기’ 도박혐의로 기소된 바 있다. 검찰 조사에 따르면 탁재훈은 2008년 2월부터 2011년 4월까지 ‘맞대기’ 도박에 2억 9천만 원 상당을 썼다. 당시 그는 공소 사실을 인정하고 집행유예 선고를 받았다.

따라서 최근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이상민과 함께 등장하여 ‘짠내’ 나는 싱글 라이프를 선보이며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 뜻밖의 커플’에서도 모습을 비추고 있는 탁재훈의 향후 대처 행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한편 김 씨는 지난 20일 방송에서 강성범과 배우 권상우, 이종원의 도박 의혹도 제기했다. 그러나 이들은 "필리핀 한인회, 카지노 행사 등으로 카지노장에 출입한 적이 있었다"며, "10만원, 20만원 정도로 한 적은 있지만 '원정도박'은 사실 무근"이라고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관련기사

19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이항진 여주시장, "정월대보름 새벽에 밥 뭉쳐 다리 밑에 띄운 여주풍속 ‘어부심’" 소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항진 여주시장이 26일 우리나라 5대 명절인 정월대보름을 맞아 여주시의 세시풍속을 소개했다. 이항진 시장은 "한 해의 첫 보름달이 뜨는 날, 우리 조상들은 대보름 달빛이 어둠, 질병, 재액을 밀어내고 풍년와 풍어를 기원했다"고 말하며, "설, 추석, 단오, 한식 등과 더불어 5대 명절인 정월대보름에는 다양한 세시풍속(歲時風俗)이 이뤄진다"고 알렸다. 이어 "여주시에서는 어떤 세시풍속이 있었을까 찾아보다 여주시사 홈페이지에서 우리 지역만의 독특한 풍속을 볼 수 있었다"며, "산북면 용담리에서는 대보름날 새벽에 밥을 뭉쳐 다리 밑에다 띄웠다고 하는데 이를 ‘어부심’ 또는 ‘개부심’이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또 "가남읍 본두리에서는 정월 보름날 ‘콩점’을 쳤고, 금사면 궁리에서는 ‘밥서리’라고 하여 저녁에 어디 가서 모여 놀다가 남의 집에 가서 부뚜막에 한 상씩 차려진 나물이고 밥이고 몰래 가져다 같이 비벼 먹었던 풍속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여주에 살면서도 몰랐던 풍속이 많았구나 싶었다"며, "지금은 많이 사라진 것들도 있었고 과거에서 버려야할 악습도 있지만, 함께 지켜나가야할 전통도 많다"고 강조하면서 "세계화 시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