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05 (금)

  • 맑음동두천 7.0℃
  • 구름많음강릉 12.6℃
  • 맑음서울 7.2℃
  • 구름조금대전 8.0℃
  • 구름많음대구 10.7℃
  • 흐림울산 13.4℃
  • 구름많음광주 7.8℃
  • 흐림부산 12.3℃
  • 구름많음고창 7.1℃
  • 흐림제주 12.9℃
  • 구름많음강화 7.6℃
  • 맑음보은 1.0℃
  • 구름많음금산 3.2℃
  • 맑음강진군 3.8℃
  • 구름많음경주시 13.8℃
  • 구름많음거제 11.2℃
기상청 제공

박물관과 미술관을 지역주민과 교류하고 소통하는 문화예술 플랫폼으로 육성해야

【뉴스라이트 = 박현서 기자】

경기도 내 박물관과 미술관이 전시, 교육, 보존 등의 전통적인 역할 및 기능을 수행할 뿐만 아니라 지역주민의 삶을 공유하는 문화예술 플랫폼으로 역할이 변화할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경기연구원은 10일 경기도 내 박물관 및 미술관의 지역문화예술 플랫폼으로서의 역할 변화 필요성을 살펴보고 문화예술플랫폼 활성화 방안을 제시한 ‘경기도 문화예술 플랫폼 활성화 방안’ 보고서를 발표했다.

경기도민 1,000명과 경기도 내 박물관 및 미술관 관계자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경기도민의 66.7%, 관계자의 80.0%가 박물관 및 미술관이 지역문화예술 오프라인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기도민의 77.1%는 ‘경기도박물관미술관’ 홈페이지 이용 경험이 없으며, 관계자의 경우 9.6%만이 홈페이지의 활용도가 높다고 인식했다.

이에 경기도민과 관계자 모두 ‘경기도박물관미술관’ 홈페이지가 지역문화예술 온라인 플랫폼으로 확대⋅변화되어야 한다고 높게(각각 66.2%, 61.1%) 인식했다.

경기도에서는 2017년부터 도내 공⋅사립 박물관 및 미술관이 지역문화예술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도록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경기연구원 김성하 연구위원은 “박물관 및 미술관의 역할이 수집 및 보존이라는 전통적인 역할에서 벗어나 변화하는 사회 환경에 따라 교육, 전시, 체험 등으로 전환되고 있다”며 “경기도 내 박물관 및 미술관이 지역 사회를 향해 문을 열고 지역 주민들과 교류하고 소통하는 도민 중심의 문화예술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해야한다”고 주장했다.

김 연구위원은 “박물관과 미술관의 고유 기능과 특성을 확대하여 지역문화예술 플랫폼으로 성장시키기 위해서는 경기도 차원의 다양한 지원이 필요하다”며 문화예술 플랫폼의 활성화 방안과 정책을 제안했다.

경기도 문화예술 플랫폼의 활성화 방안으로는 ▲기존 경기도박물관미술관 홈페이지를 경기도 문화예술 온라인 플랫폼으로 확대⋅개편 ▲정보, 온라인 샵, 아카이브 등 다양한 요소로 플랫폼 구성 ▲양방향 소통가능한 열린 구조의 플랫폼 운영 ▲온⋅오프라인 플랫폼의 유기적 연계 등을 제시했다.

이를 위한 구체적 정책으로는 ▲경기도 문화예술 플랫폼 인식 확산을 위한 교육 및 홍보 방안 마련 ▲경기도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 사업’ 확대 ▲경기도 ‘지역문화예술 플랫폼 육성 사업’ 공모 방식 변화 ▲경기도박물관미술관 홈페이지 단계적 개선을 통한 문화예술 온라인 플랫폼 “(가칭) 감(感) GAM(Gyeonggi Art Museum)” 구축 및 활성화 ▲경기도박물관협회 역할 제고를 위한 경기도 문화정책 수립 등을 제안했다.

김 연구위원은 “박물관 및 미술관은 공공적 성격을 지닌 공공자산으로, 누구나 공적 영역에서 박물관 및 미술관과 관련된 문화를 공유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며 “문화예술 플랫폼으로서의 역할을 통해 박물관과 미술관이 지역 문화의 재발견과 재구성, 문화의 생산과 소비가 이루어지는 지역 문화 거점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019년 오산백년시민대학 특성화캠퍼스 다채로운 교육과정 시작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배우고 함께 성장하는 평생학습도시 오산시는 시민이 중심인 오산백년시민대학의 이념을 실천하고, 상호 간 소통 촉진을 통해 지역의 문제를 함께 풀어나가기 위해 특성화캠퍼스로 새로운 시도를 하고 있다. 오산백년큐브란 “배움-나눔-공유”로 연계되는 지속가능한 평생학습도시 오산의 지역 거점 학습공간으로 동별 다양한 교육수요를 시 전체적으로 반영해 6개 분야 지역 특성화 교육과정이 운영되는 전문 캠퍼스를 의미한다. 특성화캠퍼스 교육과정은 지난 ‘2018년 오산시 소통리더 양성과정’에 참여한 오산시민 38명이 문화예술, 공동체, 환경, 생활설계, 외국어, 인문사회분야 등 총 6개 분야, 10개 교육과정이다. 평생학습의 주체인 시민이 직접 시민에게 필요한 평생교육프로그램을 기획하고, 운영하고, 수강하고, 평가하는 오산시만의 평생교육 프로그램이다. 지난 3월 6일 ‘2019년 오산백년시민대학 특성화캠퍼스 오픈특강 : 선물 같은 오늘’을 시작으로 30일까지 6개 분야 10개 교육과정의 개강을 완료했다. 곽상욱 오산시장은 “나의 작은 변화가 우리 마을을 변화시키고, 세상을 변화시킨다. 더 나은 세상을 만들기 위한 ‘모두를 위한 평생학습’ 지속가

안양시, 청년창업펀드 300억 조성 청신호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안양시의 청년창업펀드 조성에 가속도가 붙는다. 4일 시에 따르면 청년창업펀드 3백업 조성사업이 행정안전부의‘지방재정 중앙투자심사’에 통과했다고 밝혔다. 청년창업펀드 3백억 조성은 민선7기 최대호 안양시장의 공약으로 이번 중앙투자심사는 전국에선 처음이고, 지방자치단체에서 결성하는 창업펀드 규모로는 최고액이다. 지방재정투자심사는 지방예산의 계획적·효율적 운영과 각종 투자 사업에 무분별한 중복투자 방지를 위해 지난 1992년 도입된 제도로 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 등 예산편성 전 과정을 검토한다. 3백억원 규모의 청년창업펀드는 국비 180억 원, 시비 45억 원, 기타 투자자금 75억원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이 중 국비 180억원은 중소벤처기업부의 “모태펀드 출자사업”에 선정된 투자조합에 출자해 조달하고, 일부는 시가 3년간 연차적으로 15억 원씩 출자하기로 했다. 시는 이번 4월 제1회 추경에 15억 원을 확보해 5월 중 투자조합을 제안공모로 선정하고 7월까지 청년창업펀드 3백억원을 조성한다는 계획이다. 펀드는 총 8년간 운영되며, 회수된 자금은 다시 재투자된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성장 가능성이 무궁한 청년이 든든한 자금지원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