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시장, “국제명예자문관은 세계에 수원을 알리는 '도시외교관'”
염태영 시장, “국제명예자문관은 세계에 수원을 알리는 '도시외교관'”
  • 윤채이 기자
  • 승인 2019.03.15 0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염태영 수원시장은 14일 수원시청 상황실에서 열린 ‘수원시 국제명예자문관 간담회’에서 “전 세계에 수원을 알린다는 ‘도시외교관’의 마음가짐으로 수원의 문화적 우수성과 정체성을 널리 홍보해달라”고 당부했다.

수원시 국제명예자문관은 외국도시와의 자매결연, 학예·문화·예술·스포츠 등 교류, 민간부문 국제교류, 시 대회홍보 등에서 의견을 제시하는 역할을 한다.

국제교류·환경·정보통신·문화예술 등 4개 분야 전문가 22명으로 구성돼 있다.

염태영 시장은 “지방정부가 자발적으로 세계 시민들과 글로벌 이슈를 고민하고, 협력하는 것이 현재의 흐름”이라며 “수원시는 해마다 수원화성문화제, 국제회의·포럼·학술대회를 열어 수원의 가치를 전 세계와 나누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호도시 국제청소년 탁구대회(3월 25~29일)’, ‘루마니아 클루지나포카시(5월)·터키 얄로바시(7월)·일본 아사히카와시(8월) 교류 방문, ’제1회 수원시 국제자매우호도시의날 행사(10월)‘ 등 올해 추진할 국제교류 행사를 소개했다.

염 시장은 이날 신규 자문관으로 위촉된 김경아 수원여대 패션디자인과 교수에게 위촉장을 전달하고, “전문지식과 경험을 바탕으로 수원의 얼굴로서 민간 국제교류를 연결하는 다리가 돼 달라”고 말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17명의 수원시 국제명예자문관들은 민간 외교사절단으로서 국제명예자문관의 역할에 대해 논의하고, 국제교류와 우호관계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한편 수원시는 일본, 중국, 호주, 터키 등 13개국 16개 도시와 자매·우호 도시를 맺고 문화·교육·환경 등 여러 방면에서 활발히 교류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