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SBS 파워FM' 조이현-츄-권은비, ‘영스트리트’ 3주간 스페셜 DJ 진행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배우 조이현, 츄, 권은비가 '영스트리트' 스페셜 디제이로 3인 3색 색다른 방송을 꾸민다.

SBS 파워FM '웬디의 영스트리트'에서는 레드벨벳 유럽 투어로 인해 3주간 자리를 비우게 된 웬디를 대신해, 22일(월)부터 3명의 스페셜 디제이가 활약한다.

먼저, 22일부터 28일까지는 드라마 '지금 우리 학교는'에 출연해 화제를 모았던 MZ세대 대표 배우 조이현이 스페셜 디제이로서 청취자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보여 줄 예정이다. '영스트리트'로 첫 디제이 신고식을 치르게 된 조이현은, 일주일 동안 다양한 코너를 통해 청취자들의 사연도 듣고, 고민도 해결하면서 기존 TV와 영화에서 보여주지 못했던 모습들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조이현이 디제이로 나서는 첫 날인 22일 월요일에는, 최근 컴백한 싱어송라이터 이무진이 출연해 특별한 라이브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26일 금요일 '만나면 해피니스' 코너에서는 뮤지컬 '맘마미아' 출연 배우인 최정원, 홍지민이 출연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예고 뮤지컬학과 출신으로 알려진 조이현과 어떤 케미를 선보일지 벌써부터 팬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두 번째 주자로는 츄가 '영스트리트' 청취자들을 찾아간다. 29일부터 6월 4일까지 스페셜 디제이를 맡게 된 츄는 특유의 사랑스럽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뽐내며 저녁 시간대 청취자들에게 활기를 불어넣을 전망이다.

6월 5일부터 11일까지 방송되는 마지막 주에는 권은비가 스페셜 디제이로 나선다. 안정적인 실력으로 '완성형 솔로 아티스트' 반열에 오른 권은비는 독보적인 매력과 적극적인 소통으로 청취자들의 한주를 책임질 예정이다.

'3인 3색' 스페셜 디제이들과 만날 수 있는 '웬디의 영스트리트'는 매일 저녁 8시부터 10시까지 SBS 파워FM 107.7Mhz에서 청취할 수 있으며, SBS 고릴라 앱을 통해 보는 라디오를 확인할 수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