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외신도 주목한 르세라핌 신보 ‘EASY’, 미국 빌보드 차트 입성

타이틀곡 ‘EASY’, 스포티파이 ‘데일리 톱 송 미국’서 상승세
피플·USA 투데이 “르세라핌의 영향력 확장”…해외 매체, 신보 호평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르세라핌(LE SSERAFIM)이 글로벌 음악시장에서 막강한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3월 2일 자)에 따르면, 르세라핌(김채원, 사쿠라, 허윤진, 카즈하, 홍은채)의 미니 3집 'EASY'가 '월드 앨범'에서 4위를 차지했다. 신보와 동명의 타이틀곡은 '월드 디지털 송 세일즈' 4위, '글로벌(미국 제외)' 47위, '글로벌 200' 73위 등 여러 차트 상위권에 진입했다. 

 

타이틀곡 'EASY'는 세계 최대 음원 스트리밍 플랫폼 스포티파이의 최신(2월 26일 자) '데일리 톱 송 글로벌' 53위, '데일리 톱 송 미국' 106위에 자리했다. 특히, 발매 8일 차에 미국 순위가 전날 대비 14계단 상승해 눈길을 끌었다. 

 

르세라핌의 높아진 인기는 음악 차트뿐 아니라 해외 유력 매체의 호평을 통해서도 확인할 수 있다. 미국 주간지 피플(People)과 일간지 USA 투데이(USA TODAY)가 신보 소개와 다섯 멤버의 성과를 언급하면서 '르세라핌의 영향력이 확장됐다'라고 평가했다. 

 

영국의 음악 전문 매거진 NME는 두 차례에 걸쳐 이들의 새 앨범을 집중적으로 다루면서 ''EASY'는 르세라핌의 예술적인 성장과 새로운 시도를 담았다. 언제나 진취적인 사운드에 도전하는 이들은 이번에도 음악의 스펙트럼을 넓혔다'라고 강조했다. 

 

영국의 패션,컬처 전문 잡지 데이즈드(Dazed)는 '미니 3집 'EASY'를 비롯해 르세라핌이 지금까지 발표한 모든 음반에 담긴 서사들이 한데 모여 커다란 파동을 일으키고 있다'라며 멤버들의 경험과 생각을 바탕으로 완성한 '르세라핌만의 이야기'를 극찬했다. 

 

CNN 브라질은 '르세라핌은 'EASY'를 통해 다른 아티스트들이 한번도 시도한 적 없는, 새로운 이야기를 꺼낸다. 이들은 가장 강인한 모습을 보여준 다음 자신들이 겪었던 내면의 불안과 고민을 드러낸다'라고 앨범의 주제에 주목했다. 

 

한편, 르세라핌의 첫 영어 디지털 싱글 'Perfect Night'는 미국 빌보드 최신 차트(3월 2일 자) '글로벌(미국 제외)' 41위, '글로벌 200' 75위로 두 차트에서 나란히 전주 대비 순위를 끌어올리며 17주 연속 순위권을 유지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1년 반 만에 또 이혼한 선우은숙, 유영재는 '양다리' 논란에도 침묵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연하남과 재혼 한 후 ‘동치미’ 등 다수 방송에 출연해 알콩달콩 러브스토리와 결혼생활을 공개해온 배우 선우은숙(65)이 아나운서 유영재(61)와 재혼 1년6개월 만에 파경을 맞았다. 선우은숙 소속사 스타잇엔터테인먼트는 "선우은숙 씨와 유영재 씨가 성격차이로 최근 협의 이혼을 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선우은숙은 4살 연하 유영재와 지난 2022년 10월 혼인신고를 하고 법적부부가 됐다. 결혼발표 당시 두 사람은 기독교 신자라는 공통점으로 빠르게 가까워져 만난 지 8일 만에 결혼을 약속했다는 영화 같은 스토리로 화제가 된 바 있다. 그러나 여러 방송을 통해 두 사람은 여러차례 갈등 상황을 내보여 선우은숙의 재혼생활이 순탄치 만은 않았던 것으로 엿보였다. 특히 결혼 8개월 만인 지난해 5월에 떠난 신혼여행 모습이 MBN ‘속풀이쇼 동치미’를 통해 공개됐는데, 당시 선우은숙은 부부싸움 끝에 “내가 결혼이라는 걸 너무 쉽게 생각하고 이 사람을 잘못 선택했나”라고 눈물지었다. 한편 선우은숙과 유영재의 이혼 소식이 전해진 이후, 선우은숙과의 만남 당시 유영재에게는 동거 중인 사실혼 관계의 여성이 있었다는 충격적인 의혹이 터져 나왔다. 유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