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형제품 전자파 현장측정방법 표준화(IEC) 국제회의 개최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립전파연구원(원장 서성일)은 오는 4월 22일부터 26일까지 제주에서 국제전기기술위원회(IEC) 산하 국제무선장해특별위원회(CISPR) 분과(B)의 작업반(WG7; 전자파현장측정방법) 국제회의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에 LS Electric, LG전자, SIMENS, FUJI Electric 등 국내외 전기차 무선충전시스템, 태양광발전시스템 등 대형 및 고출력 제조 관련 업체를 비롯한 독일, 일본, 영국 등 10개국에서 50여 명의 산업계 전문가가 참여 할 예정이다. 

 

현재, 영상진단의료기기(MRI), 태양광발전시스템 등 대형 및 고출력 제품은 공간이 한정된 전자파 시험장에서 측정할 수 없으므로 대형 및 고출력 제품이 설치된 장소에서 측정하는 현장측정방법 마련이 필요하여 국제적으로 표준화를 추진하게 되었다. 금년 말에 대형 및 고출력 제품에 대한 현장측정방법 국제표준문서 개발을 완료하고 내년에는 실지로 적용할 수 있는 표준문서 발간을 목표로 국제표준화를 진행하고 있다. 

 

특히, 우리나라는 관련 표준화 작업반(WG7) 의장을 수임하고 있으며, 전자파현장측정방법 국제표준화를 위하여 신규과제 채택부터 표준문서 개발까지 관련 표준화를 주도하고 있다. 국내에서 운행 중인 무선충전 전기버스 시스템을 기반으로 대형 및 고출력 무선충전시스템에서 발생하는 전자파를 효과적으로 측정하는 시험방법 및 평가기준에 대한 표준화를 제안하였으며, 이번 표준화 문서의 주요 내용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국내에서 주도하는 전자파 현장측정방법이 국제표준으로 채택되면, 각 국의 전자파 측정기준으로 활용되어 국내 측정기술과 시험인증 역량이 국제적으로 인정받는 기회가 될 것이다. 또한, 관련분야 국내 제조업체의 해외 수출 증대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전파연구원 서성일 원장은 "이번 국제회의를 통해 그동안 제한된 공간의 시험장내에서 측정하기 어려웠던 전자파 관련 대형 및 고출력 제품의 현장 측정방법에 대한 국제표준 제정을 우리나라가 주도하게 되었다"며, "국내의 전자파 측정방법을 국제표준화에 적극 반영하므로서 우리나라가 표준 강국으로 발돋움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눈 가리고 아웅" 김호중의 수상한 뺑소니 대리출석
【뉴스라이트 = 이세현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33)이 지난 9일 밤 서울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중앙선을 침범해 마주 오던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고 있는 가운데 경찰출석을 매니저 A 씨에게 대리출석 시켰다는 사실마저 알려져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이 사고 이후 김호중 소속사 관계자는 자신이 차를 운전했다고 자수했으나, 경찰 조사결과 운전자는 가수 김호중이었던 것으로 확인됐다. 운전자 김호중은 9일 오후 11시 40분께 사고를 낸 후 다음날 경찰출석 통보를 받았으나, 사고 17시간이 지난 후에야 경찰에 출석, 음주 측정결과 알코올 수치는 나오지 않았다. 이렇듯 뺑소니와 운전자 바꿔치기 의혹을 받고 있는 김호중에 대해 경찰이 강제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교통사고 후 도주한 이유, ▼옆자리에 타고있던 동승자는 누구였으며, 왜 운전을 말리지 않았나, ▼매니저가 김호중의 옷까지 바꿔입고 대신 자수를 한 경위 ▼2억의 고가의 신차에 블랙박스 메모리카드가 없다고 한 사실 등의 조사에 집중적으로 추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특히 김호중이 경찰의 출석통보를 받고도 사고 17시간이 지나서야 출석한 것은 음주운전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게 경찰 입장이다. 또

중년·신중년뉴스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