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대통령 “2045년 화성에 태극기…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 추진”

30일 우주항공청 개청 기념행사 및 제1회 국가우주위원회 참석
“2032년 달에 우리 탐사선 착륙…2045년까지 100조 투자 이끌어낼 것”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윤석열 대통령은 30일 '2032년 달에 우리 탐사선을 착륙시키고, 2045년 화성에 태극기를 꽂기 위한 '스페이스 광개토 프로젝트'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남 사천에서 열린 우주항공청 개청 기념행사에 참석해 '우주항공청은 도전적이고 혁신적인 R&D와 우주항공산업 생태계를 중점 지원하고 전문성을 갖춘 인재들을 길러내 '뉴스페이스 시대'를 열어갈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오늘은 대한민국이 우주를 향해 새롭게 비상하는 날'이라면서, '500년 전 대항해 시대에 인류가 바다를 개척해 새로운 역사를 창조했듯 이제 우리가 우주 항로를 개척해 새로운 시대를 열고 '스페이스 스탠더드'를 선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우주항공청이 공무원 사회와 정부 조직의 변화를 선도하는 혁신의 이정표가 될 것 '이라며 '우주항공청을 연구개발과 전문가, 프로젝트 중심의 조직으로 만들어 변화에 유연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외국인을 포함한 민간에 모든 자리를 개방하며, 최고의 전문가들에게 능력에 합당한 대우를 하겠다'고 밝혔다. 

 

우주를 향한 도전과 혁신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도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2027년까지 관련 예산을 1조 5000억 원 이상으로 확대하고, 2045년까지 약 100조 원의 투자를 이끌어내겠다고 했다. 

 

아울러 우주항공청이 출범한 5월 27일을 국가기념일인 '우주항공의 날'로 지정해, 국민과 함께 우주 시대의 꿈을 키우겠다고 다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은 제1회 국가우주위원회 회의를 주재했다. 

 

먼저 우주항공청장이 '우주항공 5대강국 입국을 위한 우주항공청 정책 방향'을 발표했고, 이어 국가우주위원들이 이에 대해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며 논의를 이어갔다. 

 

'국민과 함께하는 국가우주위원회'라는 슬로건 아래 개최된 이번 회의는 우주항공청 출범과 첫 번째 위원회 개최의 의미를 담아 우주위원 뿐만 아니라 정관계 및 산,학,연 인사, 시민, 학생 등 각계각층의 다양한 인사 250여 명이 참여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행사에 앞서 사천 항공우주박물관에서 개최된 우주항공청 개청 기념 '미래세대와 함께하는 우주항공 축제'에 참석해 우주항공 경진대회 수상자들을 격려하고, 시민들과 함께 블랙이글스와 KF21 축하 비행을 관람했다. 

 

[출처=대통령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