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서정희 “언니들이랑 살고 싶어” vs 혜은이 “너 오지 마” 무슨 일이?

URL복사

서정희, 핑크빛 소식 예감? “내 이상형은 아티스트”

 

 

 

【뉴스라이트 = 윤채이 기자】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는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통해 중장년 세대가 직면한 현실과 노후 고민에 대해 가감 없이 이야기하고, 서로의 상처와 고민을 함께 나누며 같이 살아가는 삶의 가치를 보여주는 프로그램이다.

● 가수 혜은이의 카리스마 폭발! 서정희를 위한 노래 원포인트 레슨

이날 방송에서는 언니들보다 더 센 막내 서정희와 함께한 에너지 넘치는 하루가 공개된다.

 

어릴 때부터 혜은이의 열렬한 팬이었다는 서정희는 '오늘 혜은이 언니한테 노래 배우고 갈 거다'라며 노래에 대한 욕심을 보였다.

 

이어 애창곡으로 가수 정미조의 명곡 '개여울'을 꼽은 서정희는 혜은이 앞에서 직접 노래를 부르며 평가를 부탁했다.

 

이때 서정희는 본인 노래의 흥을 돋우기 위한 비장의 악기까지 공개. 언니들에게 반주에 맞춰 악기를 흔들어(?) 줄 것을 요구했다.

 

언니들의 지원까지 받으며 라이브를 마친 서정희에게 혜은이는 사심이라곤 들어가지 않은 냉정한 평가를 했다. 뿐만 아니라 직접 노래 시범을 보이며 원포인트 레슨을 이어갔다고 한다. 과연 가수 혜은이가 평가한 서정희의 노래는?

● 혜은이, 서정희와 같이 살기 거부한 사연?

창원에서 만나 남해 하우스로 이동한 자매들과 서정희. 평소 인테리어에 관심 많기로 유명한 서정희답게 남해 하우스의 인테리에도 관심을 보였다.

 

그리곤 당장 바꿀 수 있는 인테리어인 소품을 만들기로 했다. 손으로 하는 건 다 잘하는 서정희는 요리하는 김영란 제외 소문난 똥손인 박원숙, 혜은이 두 언니들과 함께 다가오는 크리스마스를 위한 트리와 리스를 만들기에 돌입했다.

 

서정희는 본인 말을 듣고 열심히 따라하는 언니들 옆에서 적절한 칭찬과 지적을 섞어가며 능숙한 조련술로 언니들의 똥손 탈출을 도왔다.

 

이때 원래도 인테리어에 무한 관심을 보이던 큰언니 박원숙은 서정희와 함께하는 시간에 즐거워하는 모습을 보인 반면 혜은이는 점점 지쳐가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언니들과의 시간에 행복을 느낀 서정희는 '남해 내려와서 살고 싶다'고 고백했지만 혜은이는 '너 여기 오지마'라는 반전 반응을 보였다.

 

혜은이가 이런 반응을 보인 데는 서정희의 남해 생활 계획 때문이라고 하는데. 혜은이를 정색하게 만든 서정희의 함께 살기 계획은 무엇일지?

● 서정희 '남자친구 만들어 오겠다' 돌발 선언

한편 이혼 7년 차인 서정희가 이혼 전후의 행복함에 대해 언급했다. 서정희는 '결혼 생활할 땐 부엌만이 내 공간이었는데, 지금은 집 입구부터 내 공간'이라며 '요즘엔 나만 위해 산다'고 혼자 사는 기쁨을 고백했다.

 

책도 쓰고 취미 생활도 하며 혼자만의 시간을 알뜰하게 쓰는 서정희. 내심 서정희를 걱정했던 박원숙은 '일부러 활발하게 하나 걱정했는데 너무 좋다'며 언니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서정희는 '애들도 다 컸고 연애만 하면 된다' '금방 남자친구 만들어 오겠다'고 해 언니들을 놀라게 했다는데.

반가운 회원 서정희의 혼자 사는 기쁨은 무엇일지. 오는 12월 9일(수) 밤 10시 40분 KBS2에서 방송되는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이항진 여주시장, "정월대보름 새벽에 밥 뭉쳐 다리 밑에 띄운 여주풍속 ‘어부심’" 소개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이항진 여주시장이 26일 우리나라 5대 명절인 정월대보름을 맞아 여주시의 세시풍속을 소개했다. 이항진 시장은 "한 해의 첫 보름달이 뜨는 날, 우리 조상들은 대보름 달빛이 어둠, 질병, 재액을 밀어내고 풍년와 풍어를 기원했다"고 말하며, "설, 추석, 단오, 한식 등과 더불어 5대 명절인 정월대보름에는 다양한 세시풍속(歲時風俗)이 이뤄진다"고 알렸다. 이어 "여주시에서는 어떤 세시풍속이 있었을까 찾아보다 여주시사 홈페이지에서 우리 지역만의 독특한 풍속을 볼 수 있었다"며, "산북면 용담리에서는 대보름날 새벽에 밥을 뭉쳐 다리 밑에다 띄웠다고 하는데 이를 ‘어부심’ 또는 ‘개부심’이라고 했다"고 소개했다. 또 "가남읍 본두리에서는 정월 보름날 ‘콩점’을 쳤고, 금사면 궁리에서는 ‘밥서리’라고 하여 저녁에 어디 가서 모여 놀다가 남의 집에 가서 부뚜막에 한 상씩 차려진 나물이고 밥이고 몰래 가져다 같이 비벼 먹었던 풍속이 있었다"고 전했다. 이 시장은 "여주에 살면서도 몰랐던 풍속이 많았구나 싶었다"며, "지금은 많이 사라진 것들도 있었고 과거에서 버려야할 악습도 있지만, 함께 지켜나가야할 전통도 많다"고 강조하면서 "세계화 시대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