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가평 잣 생산량 감소.. '소나무허리노린재'가 주요 원인

URL복사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 가평지역 잣 생산량 감소 원인 ‘소나무허리노린재’로 밝혀내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최근 가평지역에서 발생한 잣 생산량 감소 현상이 외래 침입해충인 ‘소나무허리노린재’로 인한 피해였음이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의 조사에 의해 밝혀졌다.

 

7일 산림환경연구소에 따르면, 지난 2018년 경기도내 잣 생산액은 44억 원으로 2017년 250억 원보다 82%나 대폭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온도나 강수량 등의 기후문제가 제기됐으나 과학적으로 구체적인 원인이 드러나지는 않았다.

 

이에 산림환경연구소는 지난 2019년 하반기 가평군청의 원인 규명 요청에 따라 실태조사를 시작했다.

 

조사 결과 올해 3월 가평군 상면 행현리에서 월동중인 소나무허리노린재 성충이 발견됐다. 이어 7월에는 화악산 도유림 내 잣나무 꼭대기에서 구과를 흡즙하는 소나무허리노린재의 무리가 포착됐다.

 

소나무허리노린재는 북미원산의 허리노린재과 곤충으로, 보통 소나무·잣나무 등 침엽수 구과(방울 열매가 열리는 나무)에 주둥이를 찔러 넣고 수액을 빨아 먹으며 종자 형성을 불량하게 만드는 원인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에서는 2010년 경남 창원에 처음 확인됐고 지난해 인천과 경기 의왕·군포 등지에도 나타난 적이 있으나, 도내 최대 잣 생산지인 가평 지역에서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산림환경연구소는 소나무허리노린재 방제약제 선정을 위한 항공방제용 농약 직권등록 시험을 긴급 추진한다.

 

또한 10월중 피해상황 파악 및 대책 논의를 위한 학술토론회를 개최하고, 소나무허리노린재의 생태특성과 방제 방법 개발에 필요한 연구도 함께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신광선 경기도산림환경연구소장은 “소나무허리노린재는 확산이 빠른 해충으로 알려져 있는 만큼 방제에 적극 힘쓸 것”이라며 “경기도 대표 임산물 브랜드인 가평지역 잣 생산량 및 품질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5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이천경찰서, CCTV통합관제센터 관제 요원 실종노인 찾기에 기여
 【뉴스라이트 = 김정민 기자】 이천경찰서는 지난 28일 이천시 CCTV 통합관제센터의 저장영상을 활용하여 실종노인 찾는데 크게 기여한 관제요원 J씨에게 감사장을 수여 했다 J씨는 지난 9일 새벽 0시 40분께 이천경찰서 실종수사팀으로부터 회색모자에 상의 검정색, 하의 회색바지를 입은 걸음걸이가 불편한 어르신이 실종되었으니 영상 확인을 부탁한다는 연락을 받고 백사면 모전리, 도지리 지역의 실종자 이동경로를 예측하여 CCTV 카메라 영상을 신속하게 찾기에 나섰다. 늦은 밤 시간이라 카메라 영상도 어두워 찾는데 어려움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동안의 영상관제 노하우를 발휘하여 영상검색 2시간 30분 만에 불편한 걸음으로 걸어가고 있는 노인을 발견, 이천경찰서 실종수사팀에 연락하여 실종된 어르신을 무사히 가족의 품으로 돌려보낼 수 있었다. 경찰서 관계자는 “전문성과 세심함을 갖춘 이천시 통합관제센터 관제 요원들의 적극적인 협조로 실종자 찾기 및 각종 범죄예방에 큰 도움이 되고 있으며, 협력치안의 동반자 관계”라고 고마움을 전하며 앞으로도 시민이 안심할 수 있는 지역치안 안전을 위해 함께 노력해 줄 것을 당부 했다. 이천시 CCTV 통합관제센터는 지역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