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염태영 수원시장, "사막화, 한파, 미세먼지.. 이클레이 연계로 기후위기 대응"

URL복사

염 시장, 이클레이(ICLEI) 한국집행위원회 초대 의장에 선임
"우리 삶의 터전인 '지역'이 지속 가능해야 '지구'도 지속 가능" 강조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국가별 모임을 갖고 지속가능한 발전을 선제적으로 실천해온 '이클레이(ICLEI)'가 2002년 처음으로 한국사무소를 설치한 지 18년 만인 지난 23일, 의사결정기구인 '이클레이 한국집행위원회'가 출범했다. 

 

이날 비대면으로 열린 한국회원 지방정부 회의를 통해 염태영 수원시장이 이클레이(ICLEI) 한국집행위원회 초대 의장으로 선임됐다. 또 5대 정책 분야별 대표와 이클레이 한국사무소 소장(박연희)이 구성됐다.

 

염태영 시장은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이클레이(ICLEI) 한국집행위원회 초대 의장에 선임됐다"고 알리고, "이클레이는 지역의 지속 가능성을 높이기 위해 전 세계 1,500여 개 지방정부가 모인 국제단체이며, 현재는 우리 수원시가 이클레이 한국사무소를 유치해서 운영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그러먼서 "최근 기후변화, 그린뉴딜, 지속가능한 소비와 같은 이슈가 부각되고 있다"면서, "사막과 선인장을 떠올리게 되는 미국 텍사스에 한파가 몰아쳐 정전이 발생했고 동사하는 사람이 있을 정도이며, 우리 시민들도 매일 미세먼지를 체크하는 일이 일상이 되었다"고 지적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이는 바로 기후 위기가 원인"이라며, "우리 삶의 터전인 지역이 지속 가능해야 지구도 지속 가능하다"고 경각심을 일깨웠다.

 

마지막으로 염 시장은 "각 분야 대표를 맡으신 허태정 대전광역시장님(부의장, 지속가능한 소비와 생산), 허성무 창원시장님(생물다양성), 김홍장 당진시장님(기후, 에너지), 서철모 화성시장님(생태교통), 이정훈 서울시 강동구청장님(도시농업)의 열정적인 활동이 기대된다"고 전했다.

 

프로필 사진
조용은 기자

뉴스라이트 대표 기자


관련기사

54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검색어 NOW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포토갤러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