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곤충에게도 주거공간 제공.. 초막골생태공원에 '곤충호텔' 설치

URL복사

 

 

 

【뉴스라이트 = 이양지 기자】 군포시(시장 한대희)는 곤충의 안전한 서식과 시민의 생태교육을 위해 곤충들이 농약을 피해 서식할 수 있도록 초막골생태공원에 곤충호텔을 설치했다고 5일 밝혔다.

지난 6월 3일 초막골생태공원 내 야생초화원과 책의 정원에 설치된 곤충호텔은 곤충의 특성을 고려하여 자연소재로 제작됐으며 내부는 다양한 나뭇가지와 곤충의 먹이로 채워졌다.

정등조 생태공원녹지과장은 “곤충호텔은 곤충을 농약으로부터 보호하는 등 생태계 보존과 생물종의 다양성 확충에 기여하는 한편, 시민들에게 종의 다양성과 생태계의 중요성을 인식시키는데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61건의 관련기사 더보기

경기소식

더보기


중년·신중년뉴스

더보기
‘경기바다 홍보 캠페인’과 각종 이벤트
【뉴스라이트 = 조용은 기자】 경기도가 경기바다에 대한 관심을 유도하기 위해 홍보 슬로건과 사진을 SNS에 게시하는 ‘이젠, 경기바다 캠페인’을 오는 7일부터 30일까지 진행한다. 경기도와 경기관광공사는 경기바다 여행주간(6월 14~20일)을 맞아 이번 캠페인을 마련했다. 참여 희망자는 ‘이젠, ○○○한 경기바다’ 등 본인 의견을 담아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에서 경기바다를 홍보하면 된다. 별도 형식 제한은 없으며, 도가 참여 여부를 확인할 수 있게 필수 해시태그(#경기바다 #경기바다여행주간 #이젠경기바다 #색다른경기바다)를 첨부해야 한다. 이번 캠페인은 경기도 홍보대사인 가수 노지훈이 안산 구봉도 낙조전망대에서 ‘이젠, 해와 달을 품은 경기바다’라는 문구가 적힌 팻말을 들고 찍은 사진을 SNS에 게시하는 것을 시작으로, 가수 이영지도 추후 캠페인에 참여할 예정이다. 도는 ‘이젠, 경기바다 캠페인’과 같은 기간 ‘색다른 경기바다’ 이벤트도 개최한다. 이는 경기바다 인접 5개시의 관광명소인 화성 전곡항, 안산 낙조전망대, 평택 서해대교·평택항, 시흥 오이도, 김포 함상공원 등을 배경으로 만든 도안을 간단히 색칠하고 사진을 찍어 의견과 함께 본인 SNS에 게

포토갤러리

더보기